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1.4℃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22.3℃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14.7℃
  • 맑음고창 15.6℃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4.9℃
  • 맑음보은 19.7℃
  • 맑음금산 18.6℃
  • 맑음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22.2℃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경기도의회

김철환 도의원 경기도의회 청년의원들과 김포시 청년들과 간담회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김철환 경기도의원은 지난 12일 김포시에서 청년정책 점검과 청년활동가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는 경기도의회의 청년의원들을 초청해 김포시 청년정책을 보고 받고 경기도의 청년정책설명과 함께 문수산 애기봉 전망대를 둘러보고 청년들과 간담회 순서로 이루어 졌다.

간담회에는 김포시의 분야별 청년들과 경기도의회 청년의원, 김포시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김의원은 현장에서 활동하는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고 실질적인 정책방향 조정과 집행부의 건의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정기적인 간담회를 통해 청년들이 원하는 정책이 실현 될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청년들은 청년정책이 많이 나오지만 그 정보를 접하기가 어렵고 창의적인 활동의 지속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지역발전을 위해 창의적인 많은 방향을 제시하며 김포를 알리고 청년들이 함께 살아가며 소통할 방법들을 제시하는 등 기회가 주어진다면 청년을 대변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김의원은 지역 선출직중 청년의 한 사람으로써 청년을 대변할 수 있는 역할을 할 것이며 청년이 강한 김포를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또한 참석한 경기도의원들에게 현재 조성중인 애기봉 전망대는 북한 개풍군 조강리와의 거리가 1km로, 조강을 중심으로 같은 생활권 이였으며 새로운 평화적 상징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많은 협조를 요청했다.

기자정보




노동 보호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프리랜서, 10명 중 3명은 임금 제때 못받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경제여건과 노동 가치관이 바뀌면서 프리랜서와 같이 고용주 없는 고용 형태인 비 임금 노동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이들을 위한 최소한의 사회적 안전망 구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14일 긱(Gig) 이코노미의 등장과 자동화의 진전으로 비 임금 노동자가 증가하는 산업 생태계와 경기도 프리랜서 노동 실태를 분석해 시사점을 제안한 ‘고용주 없는 고용 시대, 안전망이 필요하다’ 보고서를 발표했다. 2018년 8월 기준, 우리나라의 비정규직 노동자는 661만 4천 명으로 전체 임금노동자 2천만 명의 33%에 해당한다. 비정규직 노동자 중에서도 파견, 용역, 특수형태노동자와 같은 비 전형(非典型) 노동자는 207만 명으로 전체 비정규직 노동자의 약 31%를 차지하고 있다. 프리랜서는 특수형태노동자 또는 1인 자영업자로서 대표적인 비 전형 노동자이다. 2018년 기준 15~39세에 해당하는 경기도 프리랜서는 약 19만 명으로 추정되는데,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비공식적 프리랜서를 포함하면 그 규모는 더욱 클 것으로 예측된다. 경기도의회에서 경기도 청년 프리랜서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