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8.0℃
  • 구름많음강릉 10.4℃
  • 서울 8.7℃
  • 박무대전 10.0℃
  • 맑음대구 10.1℃
  • 구름많음울산 13.3℃
  • 흐림광주 9.9℃
  • 구름조금부산 11.1℃
  • 구름많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3.5℃
  • 맑음강화 8.7℃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6.6℃
  • 구름조금강진군 5.7℃
  • 맑음경주시 14.0℃
  • 구름많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특집 기사] ‘두근두근 벚꽃로드’ 안양에서 “꽃길만 걷자“

생활 속의 문화예술축제, 2019 안양충훈벚꽃축제 4/5~4/7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관악산, 삼성산, 수리산, 청계산, 모락산에 둘러쌓여 여덟 개의 강과 지류가 흐르는 강한 영성을 지닌 곳.

 

고려 태조 왕건이 이곳을 정벌 차 찾았다가 번뇌의 속박을 벗어난 극락세계라 하여 안양(安養. 아미타불이 살고 있는 천국)이라는 지명이 되었다는 유래를 가진 수도권의 요새.

 

 

안양시에서는 시민, 그리고 시민의 생활예술을 주제로 매년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축제를 개최한다.

 

도심 속의 문화와 축제를 찾아 사람들의 발길이 제각기 흩어졌다 또 모이곤 한다.

 

지역 축제가 활성화될수록 주민들의 행복지수가 높아지고 지역 홍보와 경제 파급 효과가 크니, 이 모든 기대감을 충족시키지 않을 이유가 없다.

 

이제 곧 축제의 서막이 열린다.

 

 

 

매년 벚꽃 개화시기에 맞춰 충훈2교 일대에서는 ‘안양충훈벚꽃축제’가 열린다.

 

병풍처럼 늘 푸른 숲속에 옛날 용들이 납작 엎드려 산다는 와룡산, 그 앞자락에 안양천의 맑은 물이 고요히 흐르는 충훈부에서 펼쳐지는 안양충훈벚꽃축제는 2003년부터 시작된 안양시의 대표 축제 중 하나이다.

 

지역축제에 대한 인지도 조사에서 충훈벚꽃축제(51.8%), 안양시민축제(49.5%), 안양대보름축제(23.5%) 순으로 조사됐다.

 

안양충훈벚꽃축제는 경기관광공사가 추천하는 ‘4월에 가볼 만한 경기도 여행지’로 선정되기도 했다.

 

힘겨운 일상을 잠시 잊고, 하나 둘씩 꽃망울을 터트리면서 저마다의 화려함을 뽐내기 시작하는 안양천변의 아름다운 벚꽃들을 안양충훈벚꽃축제에서 느껴보자.

 

 

안양천은 시민들의 숨길이자 안양의 상징.

 

일렬로 늘어선 벚꽃이 개화를 알리고 눈꽃비 나리는 황홀한 거리가 연출되면 1년 중 가장 많은 사람들이 안양천변으로 몰린다.

 

‘안양충훈벚꽃축제’는 1.5㎞ 구간의 안양천변을 따라 만개한 벚꽃과 함께 다양한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봄맞이 축제다.

 

안양천을 따라 이어지는 충훈벚꽃터널에는 벚꽃 이외에도 개나리와 조팝나무 등 봄꽃들이 함께 조화를 이룬다.

 

벚꽃터널길은 4~5명이 어깨를 나란히 하면 족할 정도의 너비다.

좁다랗게 이어지는 이 길을 걸으며 위를 올려다보면 쏟아질 듯한 꽃잎 사이로 따사로운 봄 하늘이 얼굴을 내민다.

둑방길을 걷듯 묘한 재미가 있는 꽃길이기도 하다.

 

석수3동 충훈2교 일대에서는 페이스페인팅, 켈리그라피 등의 체험부스와 어린이 벼룩시장, 버스킹 거리공연, 축하공연 안양꽃길 걷기대회 등의 다채로운 행사도 함께 펼쳐져 눈과 귀를 동시에 즐겁게 만든다.

 

 

 

벚꽃이 만발한 산책로 곳곳에서는 시민버스킹과 거리공연이 준비되며 야간에는 벚꽃길 구간에 설치된 야간조명으로 낮과는 색다른 경관을 즐길 수도 있다.

 

충훈벚꽃축제 최대의 하이라이트는 마지막 날인 7일(일) 오후 7시에 개막하는 축하공연이다.

인기가수 홍진영의 축하공연으로 봄밤의 정취를 살리고, 화려한 불꽃놀이로 축제의 흥을 돋우는 자리가 마련된다.

 

안양충훈벚꽃축제 주차장은 벚꽃길 아래 노상주차장과 아이들의 수업이 없는 주말에 한해 석수초등학교 등에 임시주차장이 마련되지만, 몰려드는 자동차들의 주차난이 예상되므로 대중교통을 권장한다.

 

올해 안양충훈벚꽃축제는 4월 5일부터 7일까지 이어진다.

 

 

 

 

문화예술의 도시 안양에서는 한해를 여는 ‘충훈벚꽃축제’를 시작으로 5월 가정의 달 기념 ‘안양, 아줌마축제’, 평촌중앙공원, 병목안 시민공원 등 안양 전역에서 열리는 ‘안양시민축제’ 등을 통해 시민문화 커뮤니티를 육성하고 지역예술인 공동체를 형성하여 수도권을 대표하는 생활문화 축제로 성장시키고 있다.

 

 

 

매년 5월에 열리는 안양문화예술제는 사진, 그림, 수석, 서예 등의 전시와 연극, 무용, 국악 등의 각종 공연 및 바둑, 웅변, 학생 미술 실기대회 등 다양한 장르의 풍성한 문화예술 행사가 개최된다.

 

한편 안양시민축제는 매년 10월, 시민이 만들고 시민이 참여하는 축제로 민간주도로 개최된다.

메인 마당을 비롯한 댄시마당, 풍물마당, 공연마당, 어울마당 등 다섯개 마당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과 부대행사가 평천 중앙공원에서 펼쳐진다.

 

또한, 안양시가 자매결연을 맺은 시.군의 전국 팔도 특산품 코너와 관내 특산품 매장 운영 뿐만 아니라 각종 먹을거리 코너가 마련되는 등 '볼거리, 놀거리, 먹을거리, 살거리' 가 한데 어울어지는 풍성한 지역축제이다.

 

 

특히 국내외 예술가들이 참가하는 국내 최대의 공공예술 축제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이하 APAP, Anyang Public Art Project)는 올 가을에 6회째를 맞이한다.

 

또한 기존 APAP 13년의 축적된 아카이브와 유무형의 자산, 교육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시민들에게 생활 속의 창의적인 예술문화를 제공하고 있다.  

 

충훈벚꽃축제를 시작으로 수도권에서 자연과 문화를 만끽할 수 있는 안양으로 관광객들의 발길이 향하고 있다.


 



2019년 오산백년시민대학 특성화캠퍼스 다채로운 교육과정 시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배우고 함께 성장하는 평생학습도시 오산시는 시민이 중심인 오산백년시민대학의 이념을 실천하고, 상호 간 소통 촉진을 통해 지역의 문제를 함께 풀어나가기 위해 특성화캠퍼스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오산백년큐브란 “배움-나눔-공유”로 연계되는 지속가능한 평생학습도시 오산의 지역 거점 학습공간으로 동별 다양한 교육수요를 시 전체적으로 반영해 6개 분야 지역 특성화 교육과정이 운영되는 전문 캠퍼스를 의미한다. 특성화캠퍼스 교육과정은 지난 ‘2018년 오산시 소통리더 양성과정’에 참여한 오산시민 38명이 문화예술, 공동체, 환경, 생활설계, 외국어, 인문사회분야 등 총 6개 분야, 10개 교육과정이다. 평생학습의 주체인 시민이 직접 시민에게 필요한 평생교육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하고, 수강하고, 평가하는 오산시만의 평생교육 프로그램이다. 지난 3월 6일 ‘2019년 오산백년시민대학 특성화캠퍼스 오픈특강 : 선물 같은 오늘’을 시작으로 30일까지 6개 분야 10개 교육과정의 개강을 완료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나의 작은 변화가 우리 마을을 변화시키고, 세상을 변화시킨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모두를 위한 평생학습’ 지속가

안양시, 청년창업펀드 300억 조성 청신호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안양시의 청년창업펀드 조성에 가속도가 붙는다. 4일 시에 따르면 청년창업펀드 3백업 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의‘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에 통과했다고 밝혔다. 청년창업펀드 3백억 조성은 민선7기 최대호 안양시장의 공약으로 이번 중앙투자심사는 전국에선 처음이고, 지방자치단체에서 결성하는 창업펀드 규모로는 최고액이다. 지방재정투자심사는 지방예산의 계획적·효율적 운영과 각종 투자 사업에 무분별한 중복투자 방지를 위해 지난 1992년 도입된 제도로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 등 예산편성 전 과정을 검토한다. 3백억원 규모의 청년창업펀드는 국비 180억 원, 시비 45억 원, 기타 투자자금 75억원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 중 국비 180억원은 중소벤처기업부의 “모태펀드 출자사업”에 선정된 투자조합에 출자해 조달하고, 일부는 시가 3년간 연차적으로 15억 원씩 출자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4월 제1회 추경에 15억 원을 확보해 5월 중 투자조합을 제안공모로 선정하고 7월까지 청년창업펀드 3백억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펀드는 총 8년간 운영되며, 회수된 자금은 다시 재투자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성장 가능성이 무궁한 청년이 든든한 자금지원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