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시, 금년도 중소기업 경영안정 자금으로 총 1,075억원 지원

URL복사

최대호 시장,“코로나19피해기업 이자우대, 융자기간 확대 하겠다”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시가 금년도 중소기업육성자금 1천억원과 특례보증 지원금 75억원 포함 1천75억원을 중소기업 경영안정화에 투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중 특례보증은 중소기업에 58억원, 청년창업 분야에 17억원을 각각 지원한다.


중소기업 육성자금은 제조, 지식·정보서비스 등 565개 업종에 대해 지원이 이뤄진다. 운전·기술개발자금 760억 원, 시설자금 210억 원, 신규고용 증진에 기여한 기업 등을 위해 특별시책자금 30억 원이 각각 배분된다. 특히 운전·기술개발자금 760억 원은 지난해보다 50억 원이 증가한 액수다.


융자기간은 3년(운전·기술개발자금)에서 5년(시설자금)까지다. 운전·기술개발자금의 경우는 코로나19 여파로 힘겨운 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최대 9년까지로 확대한다.


이자차액 보전율은 1% ~ 2.5% 이다. 여성기업,장애인기업, 사회적기업 및 가족친화경영기업 등과 같은 우대기업에 대해서는 0.5% 추가 보전혜택이 주어진다. 올해는 특히 코로나19가 창궐한 2020년 이후 매출액 10%이상 감소한‘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해서도 우대기업 보전혜택을 적용된다.


한편 시는 지난해 중소기업육성자금으로 215개 업체에 대해 765억 원을 지원했다.


중소기업 특례보증은 담보 여력이 떨어져 은행대출이 어려운 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2억 원 이내에서 보증 지원한다.


청년창업 특례보증은 만 19세 ∼ 39세인 청년층이 대표로 있는 기업으로서 시의 중기육성자금 지원업종에 포함된 565개 업종이 대상이다. 보증규모는 업체당 최대 5천만 원까지이다.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 신청·접수는 안양시 관내 7개 협약은행(국민, 기업, 농협, 신한, 우리, KEB하나, 산업은행)에서 자금소진 시까지 신청할 수 있다.


중소기업 특례보증 신청·접수 및 보증심사는 경기신용보증재단 안양지점에서 실시하며, 시는 경기신용보증재단으로부터 요청을 받아 추천하고, 업체는 이를 근거로 보증재단측이 발급한 보증서로 금융기관에서 융자를 받게 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올해는 특별히 코로나19로 경영난에 처한 기업에도 초점을 맞췄다. 기업인과 창업을 생각하는 청년층에게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OO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OO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씨의 사치와 씀씀이에 김선호가 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