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제조업에 예술 융합, 新비즈니스 모델 탄생"

URL복사

전국최초 민관협력으로 조성한 화성ICT생활문화센터와 소공인공동기반시설,
"문화와 산업이 만나 발길을 머물게 해"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화성시 서철모 시장이 17일 화성ICT생활문화센터(센터)와 소공인공동기반시설을 방문해 이웃돕기 후원금과 감사패, 자체제작 낙관 등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국 최초로 민관이 협력하여 지역문화예술과 소공인의 성장과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로얄앤컴퍼니 화성센터 내에 조성한 화성ICT생활문화센터(센터)와 소공인공동기반시설을 방문했다"고 알리며, "문화와 산업이 만나 발길을 머물게 한다"고 소회를 전했다.

 

화성 ICT생활문화센터와 화성시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 시설은 ㈜로얄앤 컴퍼니가 공간을 무상제공하고 화성시가 시비 등을 투입하여 리모델링 및 장비구축함으로써 지난 5월 시민들이 자유롭게 배우고 즐길 수 있도록 민관협력으로 재탄생시킨 공간이다. 

 

화성 ICT생활문화센터는 예술가, 시민, 창업가들을 위한 융복합 교육 및 지원 프로그램과 전시 등 기술과 예술이 융합된 문화예술의 거점으로 거듭나고 있으며, 화성시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 시설은 스마트 기술교육, 공동장비 시설 지원 등을 통해 소공인들의 기술 역량을 향상시켜 화성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17일 이 곳을 방문한 서철모 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화성 ICT생활문화센터와 화성시 소공인 공동기반시설에서는 문화예술과 제조업이 융합된 비즈니스 모델이 만들어지고 있다"면서 "오는 2022년 2월 13일까지 예술인지원사업의 일환인 'ACT 창작 패키지' 공모전에 선정된 작가들의 창작물을 전시하는 ‘가상에 파도를 만드는 예술가展이 열린다"고 알렸다.

 

이어 서 시장은 "소공인 공동기반시설은 소공인 협업화를 위한 공동생산 인프라 구축을 통해 매출 향상, 내수 진작,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촉진하고 소공인의 역량 강화와 기술개발에 힘쓰는 곳"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문화는 마음을 살찌우고, 산업은 경제의 기초체력을 튼튼히 만든다"고 역설하며, "문화와 산업이 만나 어떤 작품과 창조물을 만드는지 로얄앤컴퍼니 화성센터로 발길을 옮겨 직접 확인해보시기 바란다"고 권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