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노인‧정신요양시설 등 백신 추가접종자 대상 방문 접종

URL복사

60세 이상 고령층, 감염취약시설 등 추가접종 간격 6개월→4개월로 단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60세 이상 고령층과 정신요양시설 종사자 등의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시기가 기본접종 완료 6개월 이후에서 4개월 이후로 단축된 가운데 경기도가 도내 요양병원, 요양시설들을 직접 방문해 백신을 접종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11월 26일까지 요양병원 등에 대한 추가 백신접종을 완료할 방침으로, 31개 시‧군에서 방문접종 86팀 315명을 구성해 도내 노인‧정신요양시설 등과 구체적인 방문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17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백신 접종 효과 감소로 신규 확진자 및 중증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일부 추가접종 대상자의 접종 시기를 단축했다.

 

기존에는 추가접종 간격이 기본접종 완료 6개월 이후였던 60세 이상 고령층, 감염취약시설(요양병원·시설, 각종 사회복지시설 등) 입원·입소·종사자, 의료기관 종사자 등은 기본접종 완료 4개월 이후로 조정됐다.

 

50대 연령층과 우선 접종 직업군(군인, 경찰, 소방 등) 등도 기본접종 완료 6개월 이후에서 5개월 이후로 바뀌었다.

 

도는 이중 방문접종이 필요한 요양병원, 요양시설을 대상으로 일정 협의를 마친 곳부터 순차적으로 지원해 11월 26일까지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의료기관 종사자 등 기관 자체접종 대상자에 대한 백신 접종은 지난 17일부터 진행 중이다. 추가접종 대상자 중 신속한 접종을 원하면 오는 22일부터 잔여 백신을 활용해 당일 접종을 받을 수 있다.

 

개별적으로 사전 예약을 통해 접종하려는 인원은 오는 22일부터(본인의 접종 가능 시기 2주 전부터 가능)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누리집을 통해 예약하면 된다. 접종 일자는 백신 배송 일정 등을 고려해 12월 6일 이후로 선택할 수 있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델타 변이 확산 및 돌파 감염 발생으로 신규 확진, 중증 환자 증가에 대한 대응이 중요하다”며 “중증‧사망 위험률을 낮추려면 조기 추가접종이 필요한 만큼 요양병원‧시설 방문접종 동의자의 11월 중 접종 완료를 목표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영아(전 YTN, KBS 기상캐스터)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영아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