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기후위기 대응 탈탄소 전략 발표

URL복사

27일, ‘2021 기후변화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참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서철모 화성시장이 27일, ‘2021 기후변화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 참석해 교통분야 탄소중립을 위한 화성시의 이행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와 이클레이가 공동주최하고 ‘탄소중립을 통한 기후위기 극복’을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은 총 14개국 15개 도시가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서 시장은 연사로 참석해 지난해 수도권 최초로 도입한 무상교통의 성과를 소개하고 시민과 함께하는 탈탄소 전략을 공유했다.

 

화성시 무상교통은 만 7세부터 18세를 대상으로 시작해 현재 65세 이상, 19세부터 23세까지 연령층을 확대하며 꾸준히 성장 중이다.

 

시가 이용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54.3%가 무상교통 시행 전 버스를 이용하지 않았던 시민이었으며, 통행 시간은 기존 보다 13.7분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자가용보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평균 7배 적은 대중교통을 선택하는 시민들이 늘어났으며, 이동 거리도 줄어들게 된 것이다.

 

또한 노후 관용차를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하고 시민과 공유하는 카 쉐어링을 도입, 생활 속에서 걷기나 자전거를 이용하는 시민에게 그린포인트를 지급하고 적립된 포인트는 지역화폐로 사용할 수 있는 ‘3GO’를 운영해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도를 높였다.

 

이 밖에도 경기도 기준 수소충전소 최다 확보, 수소차 구매 보조금 전국 기준 최고액 지급, 수소차 등록대수 경기도 1위 등 관련 인프라를 확보하고 수요층 확대에 앞장선 점도 돋보였다.

 

서철모 시장은 “기후위기는 모든 시민이 일상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포럼을 계기로 세계도시들의 사례를 공유하고 긴밀한 연대를 통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는 오는 2030년까지 교통부문 온실가스 감축 목표량을 77,562톤으로 책정했으며, 그 중 86%인 66,777톤을 무상교통으로 계획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영아(전 YTN, KBS 기상캐스터)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영아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