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URL복사

- 김선호 전 여친, 알고보니 이혼녀에 곱지않은 사생활 드러나
- 전 여친의 전 남편까지 '문란 사생활' 추가 폭로로 '후폭풍'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영아(전 YTN, KBS 기상캐스터)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영아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씨의 사치와 씀씀이에 김선호가 힘들어했다고 김선호의 친구들이 SNS 대화 내용을 증거로 제시했다.

 

최 씨의 남자문제로 둘은 결별한 적도 있었으나 결국 김선호 측에서 최 씨를 용서했고, 작년 7월 임신 사실을 확인했을 때에도 합의 하에 낙태를 했다고 밝혔다. 

 

이 때 요리를 못하는 김선호는 직접 보약과 미역국을 끓여주며 최 씨를 달래줬다고 보도했다. 낙태 이후 김선호는 최 씨를 부모님께 소개했고, 식구들과 함께 밥을 먹으며 부모님 집에서 잠도 잤다고 전했다.

 

 

 

 

한편 같은 날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도 마치 추격 사격을 하듯 '김선호 전 여친 충격 실체, 녹취록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최 씨의 전 남편인 A 씨가 결혼 기간 중 그녀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이혼한 전 남편 역시 SNS 글로 공격을 당했다는 주장에 대해 방송했다.

이진호는 유튜브를 통해 최 씨의 전 남편 A 씨가 준재벌 수준의 부잣집 2세라며, 과거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밝힌 내용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A 씨는 아내(최영아)와 이혼소송 도중 생긴 사건에 대해 언급하며 포문을 열었다.

A 씨는 "이혼 소송을 하는 중 살던 집에는 그녀가 머물렀고, 따로 지내다가 집에 가보니 CCTV가 설치돼 있었는데 CCTV의 하드를 확인해보니 3주 사이에 3명의 남자가 집에 들어오더라"며, "집에서 소파에서 각기 다른 남자와 '그짓거리'를 하더라"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내가 조사를 해봤더니 두명은 호스트바에서 일하는 애고, 하나는 스폰해주는 아저씨였다"며 "결혼 전에도 스폰서가 있었다고 했는데, 이름대면 알 수 있는 사람"이라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최 씨는 A 씨와 이혼을 원치 않는다며 재판 과정에서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호소했으나, A 씨는 최 씨의 외도가 담긴 CCTV 영상을 법원에 공개했고, 이혼소송에서 최종 승소해 이혼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유튜버 이진호는 "전 여자친구가 개인사를 공론화한 이상, 본인도 그 책임을 져야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영아(전 YTN, KBS 기상캐스터)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영아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