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성시 대덕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건강한 노인 지원사업 실시

URL복사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대덕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21일 관내 거동이 불편한 고령 어르신들에게 보행 보조차 20대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평소 거동이 불편하지만 장기요양등급을 부여받지 못해 복지용구를 구입하기 어려운 저소득 어르신들에게 지원한 것으로, 준비한 보행 보조차는 어르신들 보행의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이동 보조 외에도 물건 수납 및 휴게의자 등의 다양한 기능도 있어 어르신들에게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김주철 민간위원장은 “어르신들이 보행 보조차를 사용하여 사회활동에도 많이 참여하시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누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석원 대덕면장은 “지역 주민들의 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하는 협의체 위원장님과 위원님들께 감사드린다”며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보행 보조차로 편하게 이동하실 수 있길 바라며, 코로나19로 지친 어르신들이 건강한 일상을 되찾으실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대덕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는 어려운 이들에게 도움을 주는 긴급구호비 사업, 주거환경개선 사업, 대덕면 희망발굴단 운영 등 관내 취약계층에 대해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다양한 특화사업을 개발·추진하고 있으며, 대덕면 지역복지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영아(전 YTN, KBS 기상캐스터)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영아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