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남도 농업기술원, 친환경 미생물제제 특허 기술이전 계약체결

URL복사

도 농업기술원 개발 친환경방제제 3건 신규업체와 계약 체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충남도 농업기술원이 개발한 ‘친환경 미생물방제제’를 활용한 유기농업자재의 상품화가 가능해지면서 농산물 안전성 확보는 물론 농가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19일 친환경 미생물방제제 특허기술 3건에 대해 천지인바이오텍과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기술이전 된 특허는 △바실러스속 씨에이비 12243-2 균주를 이용한 배추 무름병 방제제 △버크홀데리아 라타 씨에이비 13001균주를 이용한 식물병 방제제 △바실러스 벨레젠시스 NSB-1균주, 이를 함유하는 탄저병 조성물 및 탄저병 방제 방법이다.


이 세 균주는 2010년과 2017년 도 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친환경방제 미생물로, 병원균 변이에 안정적이다. 농약 잔류 문제도 없으며, 토양에 정착하면 쉽게 증식해 지속적인 방제 효과를 나타내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기술이전을 받는 천지인바이오텍은 농약 제조 설비를 갖춘 벤처기업이며, 특허기술을 바탕으로 친환경 유기농자재로 등록해 상품화할 예정이다.


제품은 상품화가 완료되면 전국 11개 지점망을 통해 판매할 계획이다.


김부성 도 농업기술원장은 “기술이전을 받는 업체가 특허기술을 통해 제품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기술교육에 앞장설 것”이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특허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영아(전 YTN, KBS 기상캐스터)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영아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