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시민의 수많은 의견에 직접 답변하는 '1:1 시민대화' 서철모 화성시장 제안

URL복사

- "서로를 존중하는 진정한 소통은 건강한 공동체를 만든다"
- 시민소통광장 통한 '시민참여행정'으로 상생의 길 열어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민선7기 취임 초부터 시민소통광장·페이스북 등으로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오던 화성시 서철모 시장이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로 존중하고 상생하기 위해서는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하자고 제언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날 SNS에 "진정한 소통은 서로를 존중하고 서로의 이야기를 경청할 때 비로소 이루어진다"고 못박으며, "그런 소통 과정 속에 바람직한 문제의 해법과 상생의 길이 열린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자신의 옳음을 단정한 채 상대를 인정하지 않으며, 자신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 모습은 마주하는 대화가 아니라 일방통행, 마이웨이"라고 지적하면서, "결국 한쪽이 득을 보면 다른 한쪽이 피해를 입는 제로섬 게임이 되므로, 상생하기 위해서는 서로를 인정하는 소통과 참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전국 226개 지자체에서는 홈페이지에 시민참여용 게시판을 만들어 시민 소통과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그중 단체장 명의의 답변을 올리는 지자체는 서울시 5곳(은평, 영등포, 강남, 송파, 강동), 부산시 5곳(부산진, 북구, 해운대, 사하, 연제), 경기도 4곳(화성, 용인, 광주, 이천), 강원도 1곳(태백), 충청북도 1곳(음성), 전라북도 1곳(익산) 등 총 17개 지자체다.

 

서철모 시장은 "화성시도 ‘시민소통광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시장답변 요건이 충족되면 직접 답변하고 있다"면서 "지역회의, 간담회 등에서 총 1,148건의 안건을 직접 챙기고 답변을 드리며 시민의 의견을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개인 SNS(밴드, 페이스북), 문자메시지를 통한 소통 등도 진행"하고 있으며, "이런 노력은 대한민국 공공정책대상 대상,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최우수상 등의 평가를 받았고, 함께 참여한 시민의 자부심도 높아졌다고 생각한다"고 소회를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화성시에 공식적으로 마련된 민원 처리 시스템이나 옴부즈만제도 등을 통해 누구나 시에 의견을 제시할 수 있지만, 그럼에도 시정 최고결정권자와의 면담이 필요하시다면 적극 응대할 생각으로 8월 29일 제 밴드에 “1:1 시민대화를 요청하였습니다.” 제하의 글을 올려 ‘시민대화’를 제안했다"며, "수십명의 시민께 직접 면담을 신청하였으나 면담참여를 주저하시는지 8월 31일까지 한 분도 신청을 하지 않으셨다"면서 필요시엔 공청회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서 시장은 "현실적으로 90만 시민을 위해 써야 할 1시간을 배정해서 면담에 응하고, 시민의 수많은 의견에 직접 답변하는 소통행정, 시민참여행정은 저의 소신을 지키는 일이자, 시민이 바라는 행정에 보다 가까이 가려는 노력"이라고 다짐하며, "앞으로도 개인면담이나 시민소통광장을 통해 의견을 주시면 그에 걸맞은 충분한 답변을 드리겠으니, 편리한 소통창구를 활용하여 의견을 개진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서철모 화성시장은 민선 7기 시정운영 핵심가치로 ‘시민과의 소통’을 꼽으며 적극적인 소통행정을 펼친 점을 인정받아, 지난해 11월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개최한 ‘제13회 대한민국소통어워즈’의 ‘대한민국 소통CEO’로 선정된 바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다영, '21살에 한 비밀결혼'도 충격인데, 학폭에 이어 남편도 "맞고 살았다" 주장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쌍둥이 배구선수 중 이다영(25)이 '유부녀'임이 드러났다. 이다영은 4년 전인 2018년, 비밀리에 혼인신고를 했다가 4개월 만에 별거한 기혼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남편 A 씨가 이다영에게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해, 그녀를 둘러싼 진흙탕 싸움은 갈수록 가관이다. 지난 8일 TV조선을 통해 밝힌 남편 A 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들은 2018년 4월 14일 교제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하고 비밀결혼 생활을 시작했으나, 잇따른 이다영의 폭언·욕설 등으로 결혼생활이 순탄치 않아 현재 별거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그 간 이다영 측과 이혼 협의를 진행해 왔는데, 최근 불거진 학교폭력 논란 이후 이다영과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답답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결혼생활 중 이다영의 폭언과 폭력에 시달렸던 A 씨는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지금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A 씨가 이혼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 결혼 전 소유한 부동산 또는 현금 5억원을 달라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하고 있다"며, A 씨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또 "요구에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