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배달특급` 시범지역 2월 시장 점유율 약 10프로 달성

URL복사

3개 시범지역 인구 대비 약 10%, 앱스토어 회원 등 더하면 더욱 높은 수치 예상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지난 3일부터 ‘배달특급’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 가운데, 전체 배달앱 시장에서의 점유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 인덱스’를 통해 분석한 결과, 전체 배달앱 시장에서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점유율 1.02%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2021년 2월 월간, 안드로이드 집계 기준) 순위로 살피면 1위인 배달의 민족, 요기요 등에 이어 5위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는 전국 단위를 대상으로 집계된 자료로, 수치상으로는 1%에 해당하지만 ‘배달특급’이 2월까지 총 3개 경기도 시군에서 서비스했던 것을 감안하면 각 지역에서는 약 10%에서 15%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을 것으로 경기도주식회사는 파악하고 있다.


이번 자료를 토대로 분석할 때, ‘배달특급’은 3개 지자체만 가지고도 전국 단위 민간배달앱과 충분히 경쟁을 이어나가는 저력을 갖췄다고 볼 수 있다.


같은 기간, ‘배달특급’의 월간 전체 사용자 수는 약 15만 명으로 집계됐다. 3개 시범지역인 화성·오산·파주 3개 지역 인구는 약 155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약 10% 가량이 ‘배달특급’을 사용한 것이다.(2021년 2월 KOSIS 주민등록인구 현황 기준)


이밖에 2월간 배달앱 신규 설치 순위에서는 2.35%로 6위를 기록하며 꾸준한 신규 가입자 유입 또한 이뤄지고 있음을 파악했다.


현재 ‘배달특급’은 가입 회원 약 18만 명, 총 누적 거래액 97억여 원과 누적 거래 약 36만 7천 건을 기록하고 있으며, 이번 자료를 통해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초기의 반짝 성공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경쟁력을 갖추고 있음이 입증된 셈이다.


이승윤 건국대 경영학과 교수는 “서비스 지역 전체 인구 대비 가입 회원 수를 참고하면 ‘배달특급’의 성장세는 더욱 두드러진다”며 “앞으로 서비스 지역 확대가 예정된 만큼 점유율은 더욱 상승 곡선을 그릴 것”이라고 진단했다.


올해 ‘배달특급’은 총 28개 경기도 지자체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으로, 이미 지난 3일 이천과 양평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시범지역을 넘어 안정적인 운영과 다양한 소비자 혜택을 통해 앞으로 더욱 높은 점유율이 기대되는 이유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훈훈한 반려동물 입양 사연 보내주세요" 경기도 입양 스토리 공모전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올해 반려동물 전문 어플리케이션 아지냥이와 함께 반려동물 입양문화 활성화를 위한 ‘제1회 아지냥이 입양 스토리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경기도가 민관협업 차원에서 지난해 9월 아지냥이 운영사인 삼성카드㈜와 맺은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와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이다. 도는 아지냥이를 통해 펫티켓이나 민선7기 주요 동물보호·복지 정책을 홍보하고, ‘평생함께 아지냥이 박스’ 제공 등 다양한 협업캠페인을 펼쳐왔다. 공모 주제는 입양에 대한 고민과 갈등을 극복한 사연, 입양 후 달라진 삶, 입양을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 등이다. 유기동물을 입양한 도민 또는 도민이 아니더라도 도내 소재 입양보호소나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이면 참여가 가능하다. 참여 방법은 3월 25일부터 4월 25일까지 아지냥이 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사지말고 입양하기’ 게시판에 해당 사연을 작성하면 된다. 단, 아지냥이 앱의 회원으로 가입해야 응모할 수 있다. 공모전 심사는 댓글을 많이 받은 회원을 대상으로 아지냥이와 경기도 측의 공동평가로 진행된다. 최종 수상작으로 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