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광역시 남동구, 지역방역일자리사업 참여자 60명 모집에 999명 지원

URL복사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인천광역시 남동구는 2021년 지역방역일자리사업에 당초 모집 인원인 60명을 크게 초과한 999명이 지원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구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지역 방역강화와 취업 취약계층 고용 지원을 위해 지난달 17일부터 28일까지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사업 참여자를 모집했다.


사업유형별 접수현황을 보면 생활방역 분야 42명 모집에 858명 접수로 20.4:1, 사무보조 2명 모집에 32명 접수로 15.5:1, 현장방역 8명 모집에 57명 접수로 7.1:1, 현장조사‧점검 8명 모집에 52명 접수로 6.5: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구는 신청자 소득과 재산, 자격요건 등의 조회를 거쳐 오는 8일 최종 선발자 명단을 구청 홈페이지에 공고하고, 각 사업부서에서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선발자는 11일부터 현장에 배치돼 주 20~40시간씩 약 5개월간 근무하게 된다.


남동구 관계자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동시에 근로자들의 안전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찾아가는 백신접종'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3일 백신접종차량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의사1명, 접종간호사1명, 모니터링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이송요원1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접종 3개 팀과 촉탁의사1명, 촉탁의료기관 간호사2명, 행정인력1~2명으로 구성된 촉탁의 방문접종지원 팀을 구성하고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12인승 승합공용차량 3대에 예방접종 홍보문구를 랩핑하고 ‘찾아가는 백신접종차량’의 배차를 완료했다. 화성시는 백신접종 시 일어날 수 있는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접종이 이뤄지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보건소 구급차 및 119구급대, 백신접종차량 등을 배치해 신속한 이송과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119안전센터와 응급 이송병원과의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화성시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서남부권 9개소 210명, 동부 동탄권 2개소 90명, 촉탁의방문접종 23개소 57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집단위험시설이 높은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에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