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주식회사, 연변주정부와 도내 기업 진출 위한 비대면 협력체계 구축

URL복사

연변주 상무국, 연변 경제단체 관계자 및 외교관계자 참여한 전문가그룹 회의체로 구성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주식회사가 중국 연변주정부와 함께 비대면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도내 중소기업들을 위해 내년 동북아지역 판로개척에 힘을 싣는다.


경기도주식회사는 23일 연변주정부와 첫 영상회의를 개최, 앞으로 비대면 협력을 강화하고 도내 중소기업이 현지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 모색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현재 경기도주식회사는 중국 온라인몰 입점 판매 지원, 오프라인 유통망 전시 입점 지원과 더불어, 연변 현지에서 경기비즈니스센터를 운영해 도내 중소기업의 진출을 돕고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양국 간 방문이 어렵고, 경제 교류 또한 감소하면서 중소기업들의 상황이 조금씩 어려워질 수밖에 없는 상황임을 감안, 이를 타개하기 위해 양 기관은 격월로 영상회의를 진행하고 앞으로 경기도내 중소기업 진출을 돕기 위해 더욱 많은 지원책을 논의하기로 한 것이다.


이번 회의를 통해 경기도주식회사는 도내 중소기업들이 연변주를 기반으로 동북아지역 진출에 도움이 되는 지원책을 구상 중이다.


우선 현재 구축 중인 중소기업 디지털 상담실을 활용해 연변주 기업과 경기도 기업이 화상회의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하고, 경기도주식회사를 통해 모집한 기업들이 코로나19 관련 입국절차를 최대한 간소화하여 진행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서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직접 만나지 못하더라도 비대면 협업을 통해 더 자주 뵙고 아이디어를 모은다면 기업들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 하고 있는 기업지원방식에 더하여 플랫폼 구축, 산업단지 건설 등의 큰 그림까지 함께 그려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승우 연변주정부 상무국장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경기도주식회사와 협업을 이어갈 수 있어 다행”이라며 “경기도 중소기업들이 연변기업들과 협업할 때 입국절차 등을 최대한 간소활 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에서 정책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연변주정부 외무처에서는 내년 9월, 동북아국제무역박람회를 개최할 계획이라며, 이 기회를 통해 경기도주식회사를 비롯 다양한 경기도 중소기업이 동북아 시장에 진출할 기회를 함께 만들자고 제안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찾아가는 백신접종'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3일 백신접종차량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의사1명, 접종간호사1명, 모니터링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이송요원1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접종 3개 팀과 촉탁의사1명, 촉탁의료기관 간호사2명, 행정인력1~2명으로 구성된 촉탁의 방문접종지원 팀을 구성하고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12인승 승합공용차량 3대에 예방접종 홍보문구를 랩핑하고 ‘찾아가는 백신접종차량’의 배차를 완료했다. 화성시는 백신접종 시 일어날 수 있는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접종이 이뤄지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보건소 구급차 및 119구급대, 백신접종차량 등을 배치해 신속한 이송과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119안전센터와 응급 이송병원과의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화성시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서남부권 9개소 210명, 동부 동탄권 2개소 90명, 촉탁의방문접종 23개소 57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집단위험시설이 높은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에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