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장용 고무제품, 꼭 무독성(식품용)을 사용하세요"

URL복사

일반용 고무제품은 수돗물과 반응해 유해물질 유발…수원시, 시민께 주의 당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김장철에 빈번히 사용되는 고무호스와 고무대야 등이 식품 전용으로 만들어진 무독성 제품인지를 확인하고 사용해야 한다.

 

수원시 상수도사업소는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수돗물 사용 시 역한 냄새의 원인이 되는 일반용 고무 용품 대신 식품 전용 무독성 용품을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일반적으로 철물점 등에서 구입할 수 있는 고무호스와 고무대야 등 PVC(폴리염화비닐), PE(폴리에틸렌) 계통의 공업 용품에는 페놀이라는 화학첨가물이 있다. 이는 수돗물 소독제인 염소와 반응해 클로로페놀이라는 유해 물질을 만들어낸다.

 

고무호스로 수돗물을 사용할 때 코를 찌르는 듯한 역한 소독약 냄새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이 클로로페놀은 가열해도 사라지지 않는다. 특히 섭취할 경우 피부와 점막, 위장관으로 흡수돼 중추신경장애 또는 구토와 경련 등 급성 중독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주방에서는 가급적이면 일반용 고무 제품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며, 구입 시에도 무독성 또는 식품용이라는 표기를 확인해야 한다.

 

문의 사항은 상수도사업소 먹는물관리팀(228-4871, 4898)으로 하면 된다.

 

수원시 상수도사업소 관계자는 “철물점 등에서 시판 중인 고무호스나 고무대야는 대부분 식품 전용이 아니므로 김장이나 주방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구매할 때는 반드시 이를 확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