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트롯 '국민 사위' 김호중, 불법도박 인정·사과

URL복사

김호중, "진심으로 죄송…실수 반복하지 않을 것" 사과문 게재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미스터트롯을 통해 최근 ‘트바로티’, '국민 사위' 등의 애칭으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던 가수 김호중(29)이 과거 불법도박 관련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김호중이 처음에 편의점을 통해 (합법적인) 스포츠토토를 했다”면서 “전 매니저 권모 씨의 지인 차모 씨의 권유로 불법 스포츠토토를 시작했다. 차 씨의 아이디로 불법 사이트에서 3만~5만원 정도 여러 차례 베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불법인 걸 몰랐고, 이후 알면서도 몇 차례 게임을 더 했다고 한다”며 “하지만 불법 사이트를 이용한 것은 오래전 일이고 지금은 절대 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금액을 떠나 잘못을 인정한다.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고 팬들을 위해 앞으로 더 성실히 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호중의 전 매니저가 운영하는 팬카페에서 김호중이 과거 불법 도박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호중은 19일 자신의 공식 팬카페를 통해 “어떠한 이유에서든 제가 한 행동에 대해서 잘못을 인정하고 머리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팬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이전에 제가 한 잘못에 대해 스스로 인정하고 추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 지금은 저를 사랑해주고 아껴주시는 팬 분들이 있는 만큼, 더욱더 성실하게 노력하며 살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상처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