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가스안전 확보와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URL복사

경기도, 10월부터 청년 장애인 10명 채용
‘가스안전 사이버 감시단’ 비대면 재택근무 시범 운영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와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온라인쇼핑협회가 5일 충북 음성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 ‘가스안전 사이버 감시단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엄진섭 경기도 환경국장, 김종범 한국가스안전공사 부사장, 남용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 김윤태 한국온라인쇼핑협회 부회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각 기관은 협약을 통해 가스안전 분야에 특화된 장애인 일자리 발굴 불법가스제품 등 온라인 판매 위법성·위험성 안내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 강화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온라인 쇼핑몰 홍보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경기도는 협약과 관련해 ‘가스안전 사이버 감시단’을 오는 10월부터 3개월 간 시범 운영한다.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청년 장애인 10명을 한국가스안전공사 인턴으로 채용해 비대면 재택근무로 불법 가스제품 온라인 판매를 감시하는 업무를 수행하도록 할 예정이다.

엄진섭 경기도 환경국장은 “이번 협약은 불법 가스제품 감시를 통한 국민안전 확보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한 장애인 비대면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력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방식의 공공일자리 발굴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던 배우 강지환, 3심에서 반전 국면 맞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증거들이 나타나며 반전 국면을 맞이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지난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지환 측 법률대리인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 B 씨의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되기는 했으나, 이는 B 씨가 강지환의 집에서 샤워 후 그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옮겨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제출된 강지환의 집 CCTV 영상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술에 취한 강지환을 방으로 옮긴 후 하의는 속옷 차림으로 그의 집을 구경했다. 이어 강지환이 퇴사한 피해자들을 위해 마련한 전별금 봉투를 확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지인들과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등의 메시지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다. 그러나 CCTV와 피해자들의 메시지 내용, 강지환 측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