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형 뉴딜정책 개발.. 민관합동 경제활성화에 총력

‘경기도형 뉴딜 민관 TF’ 구성해 코로나19 이후 경제활성화 위해 뉴딜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형 뉴딜정책’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도는 20일 그린뉴딜관련 입법을 준비하는 등 뉴딜분야의 전문가인 이소영 국회의원을 초빙해 경기도형 뉴딜사업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기획조정실, 경제실, 환경국 등 실국 관련자를 대상으로 도청에서 교육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의원은 “과거의 녹색성장은 4대강 개발과 같이 환경을 ‘개발’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면 한국판 뉴딜의 ‘그린 뉴딜’은 배터리·수소·태양광·풍력 등 지속가능한 저탄소 경제를 만드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연합은 2023년까지 국경탄소조정세를 도입예정이며 애플은 한국에서 ‘클린에너지 프로그램’을 시동하기로 했고 한국판 뉴딜은 사람, 환경, 성장이 조화되는 그린선도 국가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경기도는 제조업 부가가치의 비중이 높은 곳이므로 에너지효율 향상과 태양광 확대, 수열에너지 활용을 통한 그린산단을 구축하고 나아가 산업+농업+수송+주거를 아우르는 복지형 그린뉴딜을 추진하길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기도는 각 분야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경기도형 뉴딜 민관 TF’를 구성했다.

 

 



경기도는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휴먼 뉴딜 등 3개 분야 100여개 사업을 단계적으로 시행한다는 구상이다.

TF는 이용철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김선우 기술과 공유가치 대표·이원영 수원대 국토미래연구소장을 공동 민간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전체 총괄은 기획조정실장, 디지털·그린·휴먼뉴딜 분야의 각 총괄은 경제실, 환경국이 담당하면서 민관 총괄회의, 실무회의, 분야별 회의 등을 진행해오고 있다.

최원용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 상황은 국가재난상황으로 경기도의 침체된 경제활성화를 위해 민관합동 총력전을 펼친다는 생각으로 경기도형 뉴딜정책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 의원이 제안한 환경, 경제, 복지를 동시에 추구하는 혁신모델 반영을 검토해 경기도형 뉴딜정책을 곧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