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 막고 폭염 피하고…성남시 ‘양산 쓰기 운동’

URL복사

공원, 교량 아래 15곳엔 야외 무더위쉼터 마련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성남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폭염 대책의 하나로 ‘범시민 양산, 우산 쓰기 운동’을 편다.

양산을 쓰면 체감 온도를 7도 정도 낮춰 폭염 피해를 줄일 수 있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거리 두기를 자연스럽게 실천할 수 있어서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7월 27일부터 9월 29일까지 양·우산 무료 대여 서비스를 편다.

성남시 마크가 찍힌 양산과 우산 2500개를 50개 동 행정복지센터에 동별 50개씩 비치한다.

시민 누구나 각 동 관리대장에 이름과 전화번호, 대여 일자를 적은 뒤 양산을 빌려 쓸 수 있다.

대여 기간은 최장 7일이고 빌린 장소에 갖다 놓으면 된다.

노인 맞춤 돌봄 서비스 대상자 중에서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차상위계층, 장애인 등 2158명은 양산을 무료 지원한다.

공원, 교량 아래 등 15곳엔 야외 무더위쉼터를 마련해 오는 7월 27일부터 운영한다.

야외 무더위쉼터가 있는 곳은 희망대·위례·대원·자혜·여수울·중앙·율동·구미·나들이·화랑공원 내 정자나 파고라, 둔전·서현·정자·돌마·금곡교 아래 그늘진 곳이다.

각 쉼터엔 관리자가 배치되며 필요한 시민 누구나 무료 사용할 수 있도록 쿨스카프, 쿨토시, 쿨방석, 부채, 얼음물이 든 아이스박스를 비치한다.

성남시 야외 무더위쉼터 위치정보 서비스도 제공해 스마트폰 앱 ‘안전디딤돌’을 통해 지도로 표시해 보여준다.

앞선 5월 4일 시는 횡단보도, 교통섬 등 340곳에 폭염 방지 그늘막도 설치해 놓은 상태다.

성남시 재난안전관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과 더불어 올여름 폭염에서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양산 쓰기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던 배우 강지환, 3심에서 반전 국면 맞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증거들이 나타나며 반전 국면을 맞이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지난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지환 측 법률대리인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 B 씨의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되기는 했으나, 이는 B 씨가 강지환의 집에서 샤워 후 그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옮겨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제출된 강지환의 집 CCTV 영상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술에 취한 강지환을 방으로 옮긴 후 하의는 속옷 차림으로 그의 집을 구경했다. 이어 강지환이 퇴사한 피해자들을 위해 마련한 전별금 봉투를 확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지인들과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등의 메시지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다. 그러나 CCTV와 피해자들의 메시지 내용, 강지환 측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수원시민의 반짝이는 아이디어, 삽니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민의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정책으로 실행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펼쳐진다. 수원시는 오는 28일부터 10월23일까지 ‘2020 수원시민 창안대회’에 참여할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이번 창안대회는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나 공익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이를 직접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회에는 수원시민 누구나 ‘수원과 나의 삶을 변화시키는 모든 아이디어’를 주제로 응모할 수 있다. 서류심사와 발표심사를 거쳐 5개의 실행아이디어가 선정되고, 이를 대상으로 결선대회가 진행돼 향후 수원시 정책에 아이디어를 반영할 수도 있다. 수원시는 지난 2010년부터 창안대회를 개최해 시민들의 아이디어가 정책으로 실현하는 길을 열었다.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마을의 역사와 유래를 알 수 있도록 버스정류장을 꾸며 둔 ‘버스정류장 스토리텔링(2013년)’, 수원시연화장에 모셔진 고인들을 추모하고 소원을 적어둘 수 있는 ‘소원나무(2017년)’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상황 속에 창안대회가 진행되는 만큼 비대면 방식을 적용해 변화를 꾀하기로 했다. 기존에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