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원순 서울시장 '극단적 선택'.. 수색 7시간 만에 북악산 숙정문서 숨진 채 발견

URL복사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돼 온 국민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10일 새벽 0시쯤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박원순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앞서 박원순 시장의 딸은 어제(9일) 오후 5시 17분쯤 4~5시간 전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으며 전화기가 꺼져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44분쯤 검은 모자와 어두운색 점퍼, 검은 바지와 배낭을 멘 채 서울 종로구 가희동 소재 시장공관을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성북구 와룡공원에 오전 10시 53분쯤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은 기동대와 소방관 등 770여 명과 수색견 9마리를 동원해 수색한 끝에 실종신고 접수 7시간 만에 박 시장을 발견했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져, 성추행 혐의가 그의 극단적 선택과 연관이 있는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 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 A 씨는 고소장에 박원순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신체접촉을 당했고 메신저로 부적절한 내용을 전송받았다는 주장을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원순 시장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 '노인일자리˙취업알선형' 참여자 및 수요처 모집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에서는 2021년 노인일자리 취업알선형 사업 구직자 및 수요처를 모집한다. 취업알선형 사업은 취업을 희망하는 구직자에게 김포시 관내 개인 및 민간기업으로 복지관이 직접 취업을 연계하고, ‘경비원, 환경미화, 보건·의료 서비스, 생산·제조업, 단순 노무직’ 등 다양한 분야로 구직의 기회를 마련하는 사업이다. 또한 구인의 경우 복지관의 신뢰도 있는 우수한 인력 연계를 통해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노무관리가 가능하다는 큰 장점이 있다. 신청 대상자는 김포시에 거주하고 있는 만 60세 이상 어르신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구인을 희망하는 개인 및 민간기업도 본 사업에 신청이 가능하다. 단,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및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공공근로 등 다른 일자리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어르신은 신청이 제한 될 수 있다. 구직을 희망하는 어르신의 경우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에 직접 방문하여 구직 접수가 가능하며, 필요 서류로는 등본1부, 증명사진 1장, 간단한 이력서 및 자격증 사본이 필요하다. 이외 자세한 사항은 유선연락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아울러,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에서는 구직을 희망하는 어르신을 대상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