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업 6개월 이상 사업자, "‘맞춤형 컨설팅 지원 사업’에 신청하세요"

URL복사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성균관대·경희대학교와 협력해 맞춤형 컨설팅 지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에서 ‘맞춤형 컨설팅 지원 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이는 수원시 관내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성균관대·경희대학교와 협력해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공고일(7월 10일) 기준 수원시에서 창업 후 6개월 이상 지난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다.

 

특히 ▼최근 3년 이내에 정부포상을 받은 자 ▼사회공헌활동을 수행한 자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관련 학습(교육)프로그램을 이수한 자는 지원 우대 대상자로 선정한다. 

 

지원 분야는 기술지도(5개사) 또는 디자인/SNS 마케팅(6개사)으로 오는 8월 7일까지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누리집 ‘지원사업→지원사업 신청’ 게시판에서 신청하면 된다.

 

신청 시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누리집에 게시된 공고문에서 신청 서식 다운로드하여 사업 신청서,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서, 기업소개서, 사업자등록증 사본 등 필수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선정은 8월 25일 예정이다.

 

지원 내용으로는 ▼기술혁신 자문, R&D기획자문 ▼기술/시장/특허정보 분석 ▼신사업/신시장 진출/개발 탐색 ▼글로벌 표준화, KS인증 ▼국가연구개발 과제 참여 및 정부 사업 예산 확보를 위한 계획서 작성 등 기술지도 분야와 ▼캐릭터, 제품, 패키지 디자인 등 기업이 필요로 하는 디자인 관련 현안 해결 등 디자인 분야, ▼중소, 중견기업 제품의 SNS 마케팅 지원의 SNS 마케팅 분야다.

 

한편 ▼사업신청서, 사업계획서 등 사업 관련 서류를 허위로 기재한 자 ▼대기업 프랜차이즈 직영점 또는 가맹점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제외 업종을 영위하고 있는 소상공인 ▼국세·지방세 체납 중인 기업 또는 대표자 ▼금융기관으로부터 채무 불이행자로 규제를 받는 기업 또는 대표자 ▼휴·폐업 중인 사업자, 무점포 사업자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자세한 사항은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사회적경제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코로나19 긴급대출' 빙자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주의!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경제적 어려움이 더해지는 가운데 '코로나19 긴급대출'을 빙자한 전화금융사기가 활개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정부지원 긴급대출’을 사칭한 전화금융사기 범죄에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전화를 통해 금융기관을 사칭하며, "코로나19로 저금리 정부지원 긴급대출이 가능한데, 기존 대출이 있으면 상환을 해야 한다"라고 속이고, 피해자를 직접 만나서 자금을 편취하는 수법이 다수 발생하고 있다. 지난 12월 4일 피해자 A 씨는 ‘정부지원으로 저금리 대출이 8천만원까지 가능하다’는 시중은행의 안내 전화를 받았다. 은행직원은 "기존 대출금을 상환해야 신용도가 올라가 대출이 가능하다"면서, "직원을 보낼테니 현금을 직접 전달해 주면 된다"고 했다. 피해자는 기존 대출금 상환을 위해 6,400만원을 모았고, 이 돈은 피해자를 직접 찾아온 조직원 B 씨에게 전달됐다. 이후 3일이 지나도 은행에서는 아무런 연락이 없었고 전화도 끊겨 있자, 사기를 당했다는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12월 10일 피해자로부터 돈을 받아간 조직원 B 씨를 검거했고, 조직원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