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군포시,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 실시

저소득가구 등 취업취약계층·실직자·휴폐업 자영업자·프리랜서 등 우선 선발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군포시는 지난 14일 코로나19로 인한 취약계층 생계지원을 위해 1,040여개에 이르는 희망일자리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10개 유형, 122개 분야에 걸쳐 1,045개 일자리를 모집하는 이번 사업의 신청자격은 2020년 9월 1일 기준으로 만 18세 이상의 근로능력이 있는 군포시민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주요 일자리 배정인원은 공공시설물 생활방역 421명, 관내 환경정화 283명, 학교 방역과 등·하교 지도, 시설물 관리에 78명, 공공도서관 운영 보조인력 68명 등이다.

신청은 7월 15일부터 7월 23일까지 주민등록지 동 주민센터를 방문해서 접수해야 하며 최종선발자는 8월 27일 시청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개별 문자 통보할 예정이다.

또한 1,045명 전체 정원에 미달할 경우 신청자 전원을 배치하고 정원을 초과할 경우 선발기준에 의한 고득점자 순으로 배치하되, 저소득 취업취약계층과 실직자, 휴·폐업 자영업자, 특수고용직·프리랜서·플랫폼 종사자 등을 우선 선발한다.

만 65세 이상 시민은 모집정원 미달 시 전체 정원의 20% 이내에서 선발하되, 노인일자리사업이 권장된다.

이어 심사 점수와 거주지, 일자리 경험 유무, 사업 특성 등을 참고해 근무지가 정해지고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간 근무하게 되며 시급 8,590원이 지급된다.

이번 사업에는 국비와 시비 등 모두 44억 4천만원이 투입된다.

군포시 관계자는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위기를 겪고 있는 저소득 취약계층에 공공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이들의 생계지원과 지역경제 회복에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라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많은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