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시, 도시형소공인 활성화 지원사업 공모 선정

URL복사

관양1동, 관양2동, 부림동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활성화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시는 지난 6월 29일 경기도에서 주최하는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활성화 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상시 근로자 10인 미만의 소공인이 모인 집적지구에 공동기반 시설을 구축해 집적지구를 활성화해 소공인의 경쟁력 제고를 목적으로 경기도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공모사업 수주로 지정된 관양동 일대가 이번 공모사업수주로 인해 소공인 활성화를 위한 센터 기능을 완비하게 된다.

이어서 공용장비, 소공인 역량강화 사업, 마케팅 지원, 네트워크 구축 등 소공인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맞춤형으로 지원하게 되며 오는 10월에 ‘안양 소공인 지원센터’를 개소할 예정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관양동 집적지구는 대한전선 부지 재개발로 이루어진 전국 최고의 전자부품 소공인 집적지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지원시설 부재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며 “금번 공모사업 수주와 센터개소를 통해 관양동 소공인 집적지가 활성화 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김포시 4호 치매안심마을 현판제막식 개최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는 하성면 마곡리를 제4호 치매안심마을 대상지로 선정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과 치매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안심 공동체 구현을 위하여 9일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치매안심마을이란 치매 환자와 가족들이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하면서 사회 활동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마을 공동체가 중심이 되는 사회안전망 구축사업으로 양곡 휴먼시아 고다니 마을, 하성면 전류리, 통진읍 동을산리를 1, 2, 3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 운영한 바 있다. 이날 치매안심마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하여 17명의 민·관 운영위원 위촉식도 함께 진행 했다. 운영위원회는 지역사회 민·관 관련 단체 등과 유기적 지역 자원연계를 통한 수요자 중심의 치매안심마을 조성을 위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구성 운영될 것이다. 앞으로 치매안심마을에서는 치매 조기발견, 예방, 인식개선 홍보, 실종예방, 치매친화적 환경개선 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지역주민들의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을 위한 ‘행복한 가족’ 벽화 등 치매를 극복할 수 있도록 메시지를 전달하여 치매예방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도모할 것이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