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평택시 바르게살기 송북동위원회, 어르신 장수사진 촬영

URL복사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평택시 바르게살기 송북동위원회는 지난 5일 평택시 전역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무료 장수사진을 촬영하는 뜻깊은 행사를 실시했다.

장수사진 행사는 어르신들의 무병장수를 기원하고 문화적 소외감을 해소하기 위한 바르게살기 송북위원회의 주력 봉사활동으로 작년까지 총 5회 진행되어 300명이 넘는 어르신들께 기쁨을 줬으며 2020년에도 총 2회 실시해 150여명의 어르신들께 따뜻한 사랑의 마음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촬영은 특별히 바르게살기 송북동위원회 사진작가 김영훈 홍보위원과 송탄미용협회 이헌순, 박용연 위원 및 차재금, 이현숙, 연성희, 유영자, 김옥선 원장의 재능기부로 더욱 전문적으로 진행됐으며 봉사자들의 정성어린 마음으로 행사 내내 어르신들의 입가에 미소가 가득했다.

한기만 송북동장은 “코로나19 사태 등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바르게살기운동 송북동위원회 위원님들의 노력에 힘입어 올해에도 장수사진 촬영을 무사히 진행하게 됐다”며 “오늘 참여해주신 82명의 어르신들께서 항상 건강하시길 바라며 고생해주신 위원님들과 모든 봉사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코로나19 긴급대출' 빙자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주의!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경제적 어려움이 더해지는 가운데 '코로나19 긴급대출'을 빙자한 전화금융사기가 활개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정부지원 긴급대출’을 사칭한 전화금융사기 범죄에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전화를 통해 금융기관을 사칭하며, "코로나19로 저금리 정부지원 긴급대출이 가능한데, 기존 대출이 있으면 상환을 해야 한다"라고 속이고, 피해자를 직접 만나서 자금을 편취하는 수법이 다수 발생하고 있다. 지난 12월 4일 피해자 A 씨는 ‘정부지원으로 저금리 대출이 8천만원까지 가능하다’는 시중은행의 안내 전화를 받았다. 은행직원은 "기존 대출금을 상환해야 신용도가 올라가 대출이 가능하다"면서, "직원을 보낼테니 현금을 직접 전달해 주면 된다"고 했다. 피해자는 기존 대출금 상환을 위해 6,400만원을 모았고, 이 돈은 피해자를 직접 찾아온 조직원 B 씨에게 전달됐다. 이후 3일이 지나도 은행에서는 아무런 연락이 없었고 전화도 끊겨 있자, 사기를 당했다는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12월 10일 피해자로부터 돈을 받아간 조직원 B 씨를 검거했고, 조직원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