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도시농업’ 기술도 온라인으로 배운다

URL복사

수원시농업기술센터, ‘2020년 도시농업 활성화 교육(약용작물)’ 비대면 운영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농업기술센터가 도시농업인을 양성하기 위한 '2020년 도시농업 활성화 교육' 약용작물 과정을 오는 8월 12일까지 온라인으로 운영한다.

 

수원시농업기술센터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 강의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텃밭 외 도시에 다양하게 접목할 수 있는 농업 분야를 발굴·확장할 수 있도록 비대면(온라인) 교육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교육은 도시농업 기술을 학습하고자 하는 수원시민 25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10일 ~ 8월 12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전 9시부터 3시간 네이버 밴드(수원 도시약용작물교육)에서 실시간 교육으로 운영하고 있다.

 

교육 후 개인별 정해진 날짜에 탑동시민농장 또는 수원시농업기술센터를 방문하면 실습재료를 수령할 수 있어 자가 실습도 가능하다.

 

온라인 교육 내용은 약용작물 재배기술 이론·실습, 약초를 활용한 발효 실습 등으로 구성돼 있다.

 

또 도시농업 활성화 교육 ‘약용작물 과정’ 종료 후에는 ‘버섯 과정(9월 4일~10월 23일)’이 비대면 운영될 예정이다. 버섯 교육은 버섯재배 기술과 버섯 육종 이론·실습 등이다.

 

수원시농업기술센터는 "‘2020년 도시농업 활성화 교육’을 3월부터 운영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과정이 취소돼 올해 처음으로 비대면 교육 '약용작물 과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졸피뎀' 일본 반입.. SM의 얼굴, 보아까지?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의 이사 겸 보아가 졸피뎀 불법 반입 논란에 휩싸였다. 앞서 보아는 자신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트먼트 일본 지사 직원을 통해 해외에서 처방받은 졸피뎀 등 향정신성의약품을 국내 직원 명의로 반입하려다가 적발돼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에 대해 보아 측은 지난 17일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팬 여러분은 물론,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하면서도 "이번 일은 불법적으로 반입하려던 것이 아니라 해외지사의 직원의 무지에 의한 실수로 정식 수입통관 절차 없이 의약품을 우편물로 배송해 발생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SM엔터는 "보아는 최근 건강검진 결과, 성장 호르몬 저하로 인해 충분한 수면이 필요하다는 의사의 소견을 받아, 의사의 권유로 처방받은 수면제를 복용했다"며, "그러나 어지러움과 구토 등 소화 장애 등의 부작용이 심하게 나타났고, 이러한 안 좋은 상황에 대해 해당 직원과 이야기를 나눈 바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에 직원은 과거 미국 진출 시 단기간에 일본과 미국을 오가며 시차 부적응으로 인한 수면 장애로 보아가 일본에서 처방받았던 약품에 대해 부작용이 없었던 것을 떠올렸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