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의회, 야당의 반발 속에 제8대 후반기 장인수 의장 '연임'

URL복사

부의장 역시 더불어민주당 김영희 의원 '연임'
미래통합당 이상복 의원, 의사진행 발언 후 퇴장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의회(의장 장인수)는 30일 열린 제251회 제1차 정례회 3차 본회의 의장 선거에서 재적의원 7명 중 더불어민주당 의원 5명만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1차 의장 투표결과 장인수 의원이 5표로 과반수 득표를 얻어 의장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2차 부의장 투표는 김영희 의원이 4표를 얻어 과반수 득표로 부의장으로 선출됐다. 후반기 의장단은 오는 7월 1일부터 임기가 시작된다.

 

제8대 후반기 의장으로 연임된 장인수 의장은 당선 인사를 통해 “후반기 의장으로 선출되어 진심으로 선배·동료의원님을 비롯한 시민여러분께 감사를 드립니다”면서, “24만 시민의 대변자로써 시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소통하며 시민행복에 최선을 다해 남은 2년 동안의 의정활동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부의장으로 당선된 김영희 의원은 “의원 여러분의 힘과 지혜를 모아 화합과 단결된 의정활동으로 시민여러분께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장인수 의장 당선자와 김영희 부의장 당선자는 재선의원으로 제7대 오산시의회 의원으로 의정활동을 시작했으며, 제8대 전반기 오산시의회 의장과 오산시의회 부의장으로 활동을 펼치다 후반기에도 연임됐다.

 

제8대 후반기 개원식은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행사를 축소하여 의장실에서 간략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미래통합당 이상복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전반기 의장·부의장이 또다시 후반기 의장·부의장을 하기로 미리 정해놓고 형식적인 절차를 의식하여 투표를 한다는 것은 야당 의원을 폄훼하고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다수당의 힘으로 밀어 붙이는 것은 도리에 어긋나는 것이며, 후반기 의회 운영이 심히 걱정된다"고 주장하면서 오산시의회 후반기 의회구성 선거에 따른 반발의 표시로 투표에는 참여하지 않고 퇴장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