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 이후 48.8% 온라인 소비채널 이용 증가.. "골목상권 회복해야"

골목상권 회복 위해 단기적으로는 재난기본소득 활용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소상공인 사업모델 스마트화, 중심상권 생존모델 창출 필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코로나19 발생 이후 수도권 소비자 절반에 해당하는 48.8%는 소비를 위해 온라인 채널을 이용한 빈도가 이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용감소는 16.0%를 보였다.

반면, 오프라인 채널은 이전보다 이용빈도가 감소했다는 비율이 54.0%, 증가했다는 비율은 12.2%로 나타나 대조를 보였다.

이는 경기연구원이 지난 5월 11일부터 3일간 수도권 20대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이후 소비행태 변화 설문조사’ 결과다.

조사 결과 소비활동 세부유형별 이용증감지수 코로나19 발생 이전 이용경험자 가운데 코로나19 발생 이후 이용빈도, 변화여부 질문에 대한 {-} 응답자 비율는 온라인쇼핑몰, 전화배달주문, 음식배달앱 등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3대 유통부문 가운데 온라인 부문 이용은 급증한 반면 오프라인 대기업 부문과 중소기업 부문은 크게 감소했다.

온라인 유통의 ‘처음이용+이용증가’ 소비자 비율은 55.2%로 중소 유통 및 대기업 유통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이용증가세를 보였다.

유통업태 세부 유형별 이용자 증가율을 보면, 중소패션아울렛, 대형패션아울렛, 백화점, 복합쇼핑몰 등 패션/의류 관련 유통업태의 고객 감소가 가장 심각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백화점, 대형마트, 복합쇼핑몰, 대형패션아울렛 등 대기업 유통부문에 대한 소비 지출액이 가장 크게 감소했다.

반면, 온라인 부문의 유통업태들은 전반적으로 소비 지출액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온라인쇼핑몰의 지출액 상승이 압도적이었다.

코로나19 종료 이후 이용의향지수 코로나19 발생 이후 이용경험자 가운데 코로나19 종료 이후 {-} 의향 응답자 비율는 온라인 채널이 +6.4%로 오프라인 채널과 옴니채널 인터넷/전화 등으로 사전 주문/결제 후 점포를 직접 방문해 물품을 수령하거나 서비스를 이용보다 높게 나타나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소비자들은 온라인 채널을 더 자주 이용할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종료 이후 대기업 유통부문의 이용을 재개/증가하겠다는 응답은 41.4%로 온라인 유통부문과 중소 유통부문보다 높다.

대형마트, 창고형 대형마트 등 식료품 위주 대기업 유통업태는 코로나 충격에서 빠르게 회복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중소 유통부문의 점유율은 크게 하락해 폐업, 고용감축 등 구조조정 과정이 급속히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분석 결과를 토대로 ‘코로나19 시대, 언택트 소비와 골목상권의 생존 전략’을 발간한 신기동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코로나19로 유통산업의 구조재편이 가속화할 전망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전략적으로 활용해 비대면 소비습관 고착화를 지연해 코로나19 이후 골목상권의 회복가능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신기동 연구위원은 중소 유통부문의 중장기 발전 전략으로 언택트 트렌드 대응을 위한 소상공인 사업모델의 스마트화, 경제위기 생존역량이 강한 소상공인 지속가능 사업모델 발굴·확산, 오프라인의 차별성을 토대로 한 중심상권 생존모델 창출을 제안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