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모두를 품는 글로벌 평생학습도시 허브로 도약

평생학습관 및 외국어마을 통합 운영 결정…공모 절차 진행 예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는 글로벌 평생학습도시다. 125만 시민이 살고 있는 국내 최대 기초지방자치단체인 수원시는 2017 유네스코 학습도시상을 수상하는 등 평생학습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뤄냈다. 

 

이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기 위해 2011년부터 운영됐던 평생학습관과 외국어마을 통합 운영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수원시 평생학습의 구심점 역할을 할 기관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수원시 평생학습관과 외국어마을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통합으로 그려낼 내일을 함께 조명해본다.

 

 

 

 

◇구도심 공동화된 폐교, 학습공간으로 재탄생

 

수원시 팔달구 우만동에 위치한 수원시 평생학습관과 수원외국어마을 건물은 원래 학교였다. 1980년 봄 5개 학급으로 문을 열었던 연무중학교가 그 전신이다.

 

한때 36학급 규모가 커졌던 연무중은 저출산과 구도심 공동화 현상으로 학생 수가 급감해 2008년 2월 26회 졸업생 221명을 배출하며 결국 문을 닫게 됐다.

 

이후 연무중학교라는 이름과 역사는 광교신도시로 옮겨졌지만, 학교 건물과 부지는 골칫거리가 되어버렸다.

 

이에 수원시는 해당 학교 부지를 매입해 건물과 부지를 어린이들을 위한 외국어마을과 시민을 위한 평생학습공간으로 활용, 다시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지자체가 폐교를 매입해 활용하는 전국 최초의 사례였다.

 

수원시는 2008년부터 교육청과 논의를 시작한 뒤 총 350억 원을 투입해 부지를 매입하고 건물을 리모델링했다.

 

본관 3개 층은 다양한 평생학습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한 목공실, 영상강의실, 예체능실, 컴퓨터실 등이 갖춰졌다. 또 별관 2개 층은 외국어학습을 할 수 있도록 특색 있는 공간들이 마련됐다. 

 

출입국관리소, 비행기 내부, 지하철, 은행, 슈퍼마켓, 레스토랑, 병원 등 다양한 상황이 연출될 수 있도록 꾸며졌다.

 

이 같은 과정을 거쳐 2011년 9월 수원시 평생학습관과 수원외국어마을이 운영을 시작할 수 있었다.

 

학생들의 목소리로 가득 찼던 운동장은 ‘모두의 놀이터’로 조성돼 학습을 위해 찾아온 다양한 시민들에게 쉼을 제공하고, 교과 수업이 진행됐던 교실에서는 다양한 체험학습이 이뤄지며 웃음과 활기가 이어졌다. 수원시의 평생학습도시로 가는 길도 활짝 열렸다.

 

 

 

 

◇‘평생학습도시 수원’을 이끈 평생학습관과 외국어마을

 

수원시평생학습관과 수원외국어마을은 수원시가 글로벌 평생학습도시로 성장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우선 수원시평생학습관은 시민들이 주체적으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시민력 향상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올렸다.

 

시민인문강좌와 학습프로그램, 도시농부과정, 거북이공방 등 다채로운 평생교육 프로그램이 제공됐다.

 

특히 누구나 강사가 되고 학생이 되는 ‘누구나학교’, 장·노년층이 스스로 기획하는 ‘뭐라도학교’ 등은 평생학습 관련 기관뿐 아니라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또 수원외국어마을은 세계 문화에 대한 이해와 언어 능력 향상을 목표로 단체프로그램과 방과 후·주말·방학 등 시기에 맞춘 프로그램들이 운영됐다.

 

매년 연간 이용자 수 3만여 명을 훌쩍 넘길 정도로 ‘도심에서 가까이 즐기는 영어마을’로 인기를 끌었다.

 

그중에서도 어린이날과 크리스마스 등에 진행한 교육문화 이벤트는 지역 어린이들에게 해외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며 선착순 모집 당일 매진 사태가 기록될 정도로 입소문을 얻었다.

 

하지만 두 기관의 운영에는 아쉬운 점도 발생했다.

 

평생학습관의 경우 취약계층 등을 포괄하는 프로그램이나 지역 내 평생학습기관들과의 연계 등의 노력은 다소 부족했다는 평가가 존재했으며, 외국어마을의 경우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등에 특화된 프로그램 외에 다양한 수요를 소화해내지는 못했다.

 

뿐만 아니라 수원시가 위탁한 두 기관이 같은 공간에서 운영되고 있음에도 교류 협력 프로그램 등이 이뤄지지는 않았다.

 

게다가 민간 영리기업이 위탁 운영했던 외국어마을의 경우 위탁금 유용 등의 부정행위가 적발되면서 지난 3월 위·수탁 협약이 해지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시민 모두를 품으며 허브역할 강화할 ‘통합운영’

 

수원시는 이런 문제점들을 보완해 평생학습의 새로운 전환점을 만들고자 평생학습관과 외국어마을을 통합운영하기로 결정했다. 통합운영을 글로벌 평생학습도시로 도약하는 주춧돌 삼겠다는 의지다.

 

통합은 그간의 문제점을 보완하고 더 다양한 평생학습 수요를 충족시키는 효율화와 취약계층을 품어내는 공공기관으로서의 내실화에 충실하는 것이 목표다.

 

유치부와 어린이에 한정됐던 외국어마을을 평생교육 차원의 전 연령층으로 확대하고, 장애인과 저소득층 등 평생학습의 사각지대에 있는 시민들을 포용하는 방향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새로운 기관에는 수원시 평생학습 전담기관으로서 더 강화된 허브 역할도 요구된다.

 

도서관과 주민자치센터, 복지관 등 수원지역에서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600여 개 기관들에 평생학습의 방향을 제시하고 구심점 역할을 하도록 소통 시스템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통합 운영기관은 ▲글로벌 평생학습 프로그램의 기획 운영 ▲평생학습 종합정보의 제공과 홍보 및 교육지원 ▲평생학습기관 종사자 등의 연수 및 교육지원 ▲평생학습 동아리 및 자원봉사자 육성과 활성화 지원 ▲외국어학습 프로그램의 기획 및 개발 운영 ▲외국어교육 체험시설의 구축 및 유지관리 등을 담당해야 한다.

 

수원시는 운영 주체가 변경되더라도 그간 시민들의 만족도가 높았던 양질의 프로그램과 강좌 등은 지속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해 시민들의 혼선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통합운영을 위해 수원시는 지난 4월 수원시의회에 ‘평생학습관 및 외국어마을 통합운영 민간위탁 동의안’을 제출, 지난 5월 29일 제351회 수원시의회 2차 본회의에서 가결을 받았다.

 

이어 이달 중 시민과 전문가, 의회 등이 함께 참여하는 토론회를 개최하고, 신규 위·수탁 공모를 진행해 다음 달 수탁 계약을 체결한 뒤 오는 9월부터 새로운 위탁기관이 운영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시 평생학습관과 외국어마을의 통합운영을 통해 취약계층 시민들을 더 보편적으로 포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지역 내 평생학습 제공 기관들의 허브 역할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글로벌 평생학습도시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은수미 성남시장, 대법원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장직을 잃을 위기에 몰렸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9일 대법원의 원심의 형량이 잘못됐다는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은수미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벌금을 300만원으로 높였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이번 대법원 선고에 은시장의 시장직이 달린 셈이었다. 이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은 대법원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장마철 집중호우 대비.. 농작물·시설물 관리 철저히 해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수도권에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경기도농업기술원이 농작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 피해를 최소화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농경지는 주변의 논·밭두렁 등이 무너지지 않게 미리 점검하고 배수로를 깊게 정비해 물이 잘 빠질 수 있게 해 준다. 집중호우 예보가 있을 때는 미리 논두렁에 물꼬를 만들고 비닐 등으로 덮어 붕괴를 방지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농작물은 쓰러짐 피해가 없도록 줄 또는 지주에 묶어 준다. 사전에 수확이 가능한 작물은 미리 수확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과수의 경우 가지가 부러지지 않게 지주 시설에 고정해 준다. 많은 비로 농작물이 물에 잠길 경우 빠르게 물을 빼 주고 작물에 묻은 오물을 제거하고 약제를 살포해 병해충 피해를 예방한다. 생육이 불량한 작물은 요소액를 잎에 살포해 수세를 회복하면 된다. 농업 시설물은 누전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전기시설을 점검하고 패널, 비닐 등이 파손되지 않게 골재에 단단히 고정시켜 줘야 한다. 시설물 주변 배수로를 정비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홍수나 제방의 붕괴로 인한 수해를 막는 수방자재를 확보해두는 게 좋다. 농업인은 가로등, 신호등 등 전기시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