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횡단보도, 'LED 바닥형 보행신호등'으로 보행자 안전 유도

수원시청 앞, 비단마을사거리 등 5개소 설치해 보행자를 더 안전하게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보행자의 무단횡단을 방지하고 스마트폰 사용자를 안전하게 유도하기 위해 ‘바닥 형 보행신호등’을 설치했다고 1일 밝혔다.

 

수원시에 따르면 도비 3억 9500만원을 투입해 보행자 사고가 빈번한 곳과 아이들의 주요 통학로 중에서 수원시청 앞 횡단보도, 비단마을사거리, 호매실도서관 앞 사거리, 화양초교 앞 사거리, 광교중앙로 사거리 등 5개소에 'LED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를 완료했다.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 대상은 수원시 4개 구(장안·권선·팔달·영통)별 사거리 신호 교차로 중 보행자 사고가 빈번한 곳과 아이들의 주요 통학로 1개소를 선정해 각각 바닥 형 신호등, 싸인 블록(바닥 안내 표지)을 설치했다.

 

또한 바닥 신호등 설치 효과를 높이기 위해 횡단보도 연석(緣石)과 시각장애인용 유도블록 사이에 음성안내 보조장치(수원시청 앞·광교 중앙로 사거리), 횡단보도 유도등(수원시청 앞) 등도 추가로 설치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이번에 설치한 '바닥형 보행신호등'에 대한 효과 분석을 통해 만족도 조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그 결과를 반영해 "하반기에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약자 보호구역, 보행사고 발생지 등에 추가 설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은수미 성남시장, 대법원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장직을 잃을 위기에 몰렸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9일 대법원의 원심의 형량이 잘못됐다는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은수미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벌금을 300만원으로 높였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이번 대법원 선고에 은시장의 시장직이 달린 셈이었다. 이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은 대법원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