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 실버세대의 인생기억' 실버로컬스토리텔러 참여자 모집

문화도시 수원을 위한 '2020 상반기 실버로컬스토리텔러 입문과정' 모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문화재단이 수원실버세대 이야기 '수원 사람책'를 통해 지역고유의 문화콘텐츠를 발굴하기 위해 '2020 실버로컬스토리텔러 상반기 입문과정'을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실버로컬스토리텔러 (Silver Local story teller)'란, 그 지역에서 나고 자란 노인세대 중 지역의 이야기, 문화, 전설, 옛길, 생태자원 등에 재미있는 스토리를 가미해 전달하는 사람이란 뜻이며, 본 사업에서는 그 역할을 확대하여 수원에서의 인생기억을 나누고 그것을 책으로 만드는 시민주체를 의미한다.

 

수원문화재단에 따르면 '실버로컬스토리텔러 입문과정'은 수원에서 나고 자란 수원이야기를 지닌 실버세대(장 ‧ 노년층) 중 수원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관심이 많은 자, 문화예술 및 지역사회활동에 관심이 많은 자 10명을 대상으로 오는 6월 18일부터 7월 30일까지 수원문화재단 대화 숲에서 진행한다.

 

이 과정에서는 ▼수원 실버세대의 기억이 담긴 지역고유문화콘텐츠 발굴 ▼수원전문가가 함께하는 지역의 역사·문화 이해 ▼'수원 사람책'제작 및 참여자 간의 이야기 공유 ▼수원 실버세대의 문화사업 참여기회 확대 등의 내용을 다룰 예정이다.

 

 

 

 

접수 기간은 오는 6월 12일 17:00까지며, 접수 방법은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www.swcf.or.kr) 공고를 참조하여 신청서 및 개인정보활용동의서 각 1부, 주민등록등본 1부(거주지 확인용도)를 제출하면 된다.

 

수원문화재단 담당자는 "2020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실버로컬스토리텔러 양성과정을 단계별(입문‧심화)로 운영할 계획으로, 이번 입문과정을 통해 시민중심 지역고유문화콘텐츠 발굴을 지속하고 그 가치를 확대발전 시켜나가고자 한다"며, "입문과정 모집은 오는 6월 12일까지 온라인 접수 진행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문의는 수원문화재단 문화도시팀(290-3585)으로 하면 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