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지역화폐카드와 현금을 차별하다 적발된 업체, 곧 세무조사 돌입"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현금 차별해 적발된 15개 업체 6월부터 세무조사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난기본소득과 현금 차별업체 세무조사 실시"라는 글을 올려 지역화폐카드 등 재난기본소득을 안 받는 업체에 대한 세무조사가 곧 시작됨을 예고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재난기본소득(지역화폐카드 등)과 현금을 차별하다 적발된 15개 업체에 대해서는 6. 2. 부터 지방소득세 5년치 세무조사에 착수한다"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신용카드, 지역화폐카드, 직불카드 선불카드 등 각종 카드 거래시 부가세 수수료 할인 및 기타 명목으로 차별하면 형사처벌(징역 1년 이하), 신용카드 가맹 자격 및 재난소득 취급자격이 박탈되고, 세무조사 사유가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이미 확인된 15개 업체에 대한 형사고발, 신용카드 및 지역화폐가맹 취소는 즉시 시행했으나, 세무조사는 준비 관계로 6. 2. 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업체뿐만 아니라 이미 개인에 대해서도 "선불카드 등으로 지급된 재난기본소득을 사고팔거나 광고하는 것은 전자금융거래법에 따라 징역 3년과 벌금 2000만원이 부과될 수 있는 중범죄"라며, "이를 알고도 허용하거나 방치한 거래장터 운영자도 공범으로 처벌된다"고 엄중 경고한 바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이젠 '대한민국 행복마을관리소'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0년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 확산 대상 사업에 도의 ‘경기 행복마을관리소’가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2020년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은 주민생활 향상에 기여하는 지역의 혁신 우수성과를 발굴해 전국 자치단체로 확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행정안전부는 ‘19년 우수사례 경진대회·제안·평가 등을 통해 발굴된 혁신사례444개 중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를 비롯한 4개 분야 21개를 확산사례로 선정하고 전국 확산을 위한 특교세 30억원과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는 2018년 11월부터 2019년 6월까지 안산, 시흥, 의정부, 군포, 포천시에서 시범사업을 벌였으며, 5월말 현재 경기도 31개 시군 중 27개 시군 40개소에 설치됐다. 나머지 4개 시군도 올 하반기 개소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는 택배보관, 공구대여, 환경개선 등 주민생활불편사항 처리를 위한 곳으로 구도심 지역의 빈집이나 공공시설, 유휴공간 등에 조성하는 일종의 동네관리소다.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과 공공일자리 창출에 효과가 있다. 지역특색에 맞는 사업 발굴과 복지, 문화, 공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