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소기업제품 수출경쟁력 높이기.. "제품 디자인 도와드립니다"

‘2020년 수출기업 지식재산권 융합개발 지원 사업’ 참여기업 모집
기업당 최대 3,900만 원(기업분담금 별도) 지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수출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수출기업 지식재산권 융합개발 지원 사업’의 참여기업을 6월 19일까지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수출기업 지식재산권 융합개발 지원 사업’은 수출 중소기업의 글로벌 히트 상품 발굴을 위해 2015년 경기도가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시작한 제품 디자인 중심의 지식재산 융합 지원 사업이다.

지원 사업을 통해 개발된 제품 디자인은 국내외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데 2016년 방사선 물질의 자동분배기, 2017년 스피닝 바이크 및 2019년 기능성 화장품 용기까지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레드닷에서 5년 동안 3번의 수상작을 배출했다.

이밖에도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2020년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에서 2개의 제품 디자인이 위너를 동시에 수상했다.

신청대상은 수출 제품을 보유한 도내 중소·중견기업으로 기업역량과 추진 목표의 명확성, 사업성 및 성장성 등을 평가해 10개사 내외를 선정, 기업 당 최대 3,900만원을 지원한다.

경기도는 제품 디자인 개발 단계에서부터 개발완료시까지 지식재산을 기반으로 한 대내외 분석, 시장조사, 지식재산 권리화 지원 등을 통해 지식재산권 분쟁 위험 없이 차별화된 디자인 개발을 지원할 방침이다.

신청은 6월 19일 오후 6시까지 경기테크노파크 성과관리시스템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제품 선택에 있어 디자인이 주는 영향은 그 무엇보다 크다”며 “도내 중소기업이 우수한 디자인을 통해 해외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수원시, 노동자가 존중받는 사회 만들어간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지난 5월 초부터 꽃뫼버들마을코오롱아파트, 동일운수 등 공동주택단지·사업장 7개소에서 경비·청소 노동자 휴게 공간·샤워 시설 개선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수원시가 2015년 시작한 ‘경비·미화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은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경비·미화 노동자의 휴식 공간을 수리해주는 것이다. 휴게시설에 도배를 하고 장판을 깔고 싱크대 등 내부시설을 수리해준다. ‘한국열관리시공협회 수원시회 불꽃봉사회’가 토목·보일러·배관·전기 공사를, ‘수원도배필름타일학원 스마일봉사회’가 도배·장판 시공을 재능기부로 지원한다. 수원시는 재료비를 지원하고 공사비 일부는 신청 기관이 부담한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22개 아파트·병원의 휴게 공간을 수리했다. 초반에는 공동주택을 중심으로 사업을 진행했지만, 지난해부터 병원·영세기업 등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경비·미화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은 수원시의 노동 취약계층 지원·인권 보호사업 중 하나다. 임금체불, 부당해고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노동자의 권리 보호를 지원하는 사업도 전개하고 있다. 수원시 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는 변호사·노무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권리구제지원단을 운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