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리튬전지 제조공장 화재.. 22명 사망, 1명 연락두절

사망자 중국 국적 18명, 라오스 1명, 한국 2명, 미확인 1명
리튬배터리는 일반적인 진화 방식으로 불을 끄기 어려워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24일 오전 10시 30분 경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 소재의 일차전지(리튬배터리)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화재로 인한 사망자 수는 첫 발표에서는 1명이었으나 시간이 갈수록 늘어, 15시 현재 22명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3시쯤, 불이 난 아리셀공장 3동에 대한 내부 수색을 한 결과 불에 타 숨진 시신 21구를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현장에서 구조당국 관계자는 "현재 사망 22명, 중상 2명, 경상 6명으로 확인되어 전체 사상자는 30명”이라고 전하며, "다만 회사 쪽에서 연락이 닿지 않는 1명이 있다고 하여 계속 확인 중"이라고 발표했다.

불은 24일 오전 10시 30분 께 철근 콘크리트 구조로 된 3층 짜리 공장건물(연면적 2300여㎡)에서 일어났다.

 

경기 화성소방서는 이날 오후 화재 현장에서 브리핑을 통해 "배터리 셀 하나에서 폭발적인 연소가 시작됐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목격자는 불이 난 공장건물 3동 2층에서 대피한 공장 관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현장에는 소방관 등 145명과 펌프차 등 장비 50대가 출동해 진화에 애썼으나, 리튬전지는 일반적인 진화방식으로는 불을 완전히 끄기 어렵고 물이 닿으면 더 위험해 질 수 있어 화재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