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혜은이 이혼, 김동현과 30년 부부의 끈 놓아

URL복사

1984년 사업가와 첫 결혼 후 4년 만에 이혼, 2년 뒤인 1990년 김동현과 재혼
김동현의 사업 실패로 혜은이가 10년 넘게 빚 갚아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가수 혜은이(64)와 배우 김동현(70)이 결혼 30년 만에 결혼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29일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따르면 1990년 결혼한 두 사람은 지난해 7월 협의이혼으로 부부 관계를 이미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1975년 ‘당신은 모르실 거야’로 데뷔한 혜은이는 ‘진짜 진짜 좋아해’ ‘감수광’ ‘제3한강교’  ‘파란 나라’ 등 숱한 히트곡을 내며 실로 1970~80년대의 '아이돌' 가수였다.

 

1984년 사업가와 첫 결혼 후 4년 만인 88년 이혼했고, 2년 뒤인 1990년 김동현과 재혼했다. 김동현은 1978년 영화 ‘마지막 겨울’로 데뷔, 드라마 ‘아내의 유혹’ ‘대조영’ 등에서 중후한 이미지로 주목을 받은 배우다.  

 

김동현, 혜은이 부부는 아들을 낳고 행복한 가정생활을 이어가는 듯 보였으나 김동현이 사업에 실패하며 어려운 시기를 겪어왔다.

 

 

 

 

특히 지난 2012년, 2016년에는 사기죄로 벌금형을 받으며 금전 문제로 여러 차례 구설에 오른 바 있고, 이에 혜은이가 10년 넘게 빚을 갚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혜은이는 “이혼 얘기는 오래 전부터 있었다. (김동현이) 결혼 후 고생만 시켰다며 맘 편히 살라고 했다”면서 “(이혼 후) 처음엔 많이 힘들었는데 그동안 마음을 추스르며 많이 가라앉았다”고 방송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던 배우 강지환, 3심에서 반전 국면 맞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증거들이 나타나며 반전 국면을 맞이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지난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지환 측 법률대리인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 B 씨의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되기는 했으나, 이는 B 씨가 강지환의 집에서 샤워 후 그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옮겨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제출된 강지환의 집 CCTV 영상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술에 취한 강지환을 방으로 옮긴 후 하의는 속옷 차림으로 그의 집을 구경했다. 이어 강지환이 퇴사한 피해자들을 위해 마련한 전별금 봉투를 확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지인들과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등의 메시지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다. 그러나 CCTV와 피해자들의 메시지 내용, 강지환 측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