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천 물류창고 화재, 또 샌드위치 패널 건물의 판박이 대형참사

URL복사

2008년 40명 목숨 앗아간 이천냉동창고 참사와 판박이
샌드위치 패널 구조가 피해 키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29일 오후 1시 32분쯤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의 한 물류창고 공사현장에서 불이 났다.

 

화재현장 목격자들은 자욱한 검은 연기와 함께 '울리는 듯한' 폭발음이 수차례 들렸다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즉시 소방대원 410명과 펌프차 등 소방장비 112대를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불은 5시간여 만에 완전히 진화됐지만, 인명 피해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건물 내부에서 작업하던 인부 78명 가운데 38명이 숨지고 부상자는 중상 4명, 경상 6명으로 집계된 대형 참사다.

 

 

 

 

이번에도 샌드위치 패널 구조의 건물에서 우레탄 작업을 하던 도중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40명의 사망자를 냈던 2008년 이천 냉동 물류창고 화재와 판박이 참사다. 

 

소방 당국은 이번 이천 물류창고 불이 지하 2층 화물용 엘리베이터 설치 공사 현장 부근에서 우레탄 작업을 하다 발생한 유증기가 폭발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소방 관계자에 따르면 발화 직후 폭발적으로 연소가 일어나면서 순식간에 가연성이 높은 우레탄 내장재와 샌드위치 패널 외벽을 태우며 확산됐고 내장재가 타면서 발생한 유독가스가 순식간에 건물 전체로 번지는 바람에 내부에 있던 인부들이 미처 탈출할 시간이 부족했던 것으로 보인다. 

 

화재가 발생한 건물은 냉동·냉장창고 용도로, 지하 2층, 지상 4층에 연면적 1만1043㎡ 규모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던 배우 강지환, 3심에서 반전 국면 맞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증거들이 나타나며 반전 국면을 맞이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지난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지환 측 법률대리인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 B 씨의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되기는 했으나, 이는 B 씨가 강지환의 집에서 샤워 후 그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옮겨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제출된 강지환의 집 CCTV 영상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술에 취한 강지환을 방으로 옮긴 후 하의는 속옷 차림으로 그의 집을 구경했다. 이어 강지환이 퇴사한 피해자들을 위해 마련한 전별금 봉투를 확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지인들과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등의 메시지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다. 그러나 CCTV와 피해자들의 메시지 내용, 강지환 측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