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속보> 수원시 광교산 산불, 입산 금지.. 헬기 5대로 진화 중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 광교산 7부 능선 약수암 부근에서 14일 오후 2시경 산불이 발생했다. 

 

경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강한 바람으로 인해 임야 1천600㎡가 불에 탔으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원시와 소방당국은 헬기 5대와 펌프차 등 소방장비를 투입해 산불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수원시는 즉각 “광교산 약수암 인근 산불 발생(진화중), 인근 주민과 등산객은 입산을 금지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재난 긴급 문자를 발송하여 인근 주민과 등산객들의 입산금지 및 안전사고에 주의를 당부했다. 

 

경기소방재난본부는 산불이 완전히 진화되는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졸피뎀' 일본 반입.. SM의 얼굴, 보아까지?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의 이사 겸 보아가 졸피뎀 불법 반입 논란에 휩싸였다. 앞서 보아는 자신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트먼트 일본 지사 직원을 통해 해외에서 처방받은 졸피뎀 등 향정신성의약품을 국내 직원 명의로 반입하려다가 적발돼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에 대해 보아 측은 지난 17일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팬 여러분은 물론,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하면서도 "이번 일은 불법적으로 반입하려던 것이 아니라 해외지사의 직원의 무지에 의한 실수로 정식 수입통관 절차 없이 의약품을 우편물로 배송해 발생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SM엔터는 "보아는 최근 건강검진 결과, 성장 호르몬 저하로 인해 충분한 수면이 필요하다는 의사의 소견을 받아, 의사의 권유로 처방받은 수면제를 복용했다"며, "그러나 어지러움과 구토 등 소화 장애 등의 부작용이 심하게 나타났고, 이러한 안 좋은 상황에 대해 해당 직원과 이야기를 나눈 바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에 직원은 과거 미국 진출 시 단기간에 일본과 미국을 오가며 시차 부적응으로 인한 수면 장애로 보아가 일본에서 처방받았던 약품에 대해 부작용이 없었던 것을 떠올렸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경기도, 성인 발달장애인 위한 ‘평생교육지원센터 시범사업’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내년부터 3년 동안 총 40억 원을 투입해 ‘경기도형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지원센터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발달장애인은 사회 적응기술 등 지속적인 평생 교육이 필요하지만 학교를 졸업한 이후에는 배움이나 사회활동 참여 기회가 단절된 채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대부분이다. 이로 인해 가족 부담이 증가하고, 동반 자살 등의 사회문제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경기도는 구리시, 시흥시, 의정부시 등 3개 시, 경기도 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와 협력해 성인 발달장애인이 언제 어디서나 교육받을 수 있는 평생학습 지원 체계를 구축한다. 지원 체계는 도 발달장애인평생교육지원센터가 도 전체 발달장애인을 위한 평생교육 프로그램 등을 발굴하고 각 시군별 발달장애인평생교육지원센터에서 실제 평생교육에 필요한 서비스를 시행하는 방식이다. 도 발달장애인평생교육지원센터 역할은 경기도 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에서 맡게 되며 ▲관계기관 협력체계 구축 ▲교육 프로그램 발굴·보급 ▲전문 인력 양성, 교육 ▲평생교육 정보 수집, 제공 ▲발달장애인 평생교육 인식개선, 홍보 사업을 진행한다. 시군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지원센터 역할은 각 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