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성시동부무한돌봄네트워크팀 “2024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팀장 간담회 실시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안성시동부무한돌봄네트워크팀은 지난 19일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팀장 간담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팀장 총 35명이 참석했으며,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사업 참여 시 준수해야 할 사항과 향후 참여자 교육 일정에 대해 안내했다. 또한 사업 진행상 고충 및 건의 사항에 관한 의견 등을 수렴하여 원활한 소통과 협력을 도모하고 사업 운영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을 논의했다.

 

안성시동부무한돌봄네트워크팀 정은주 센터장은 “노인일자리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해 주시는 각 팀장님의 역할과 노고에 감사드리며, 안전한 활동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2024년 안성시동부무한돌봄네트워크팀 노인일자리사업은 ▲지역사회환경정화봉사 180명, ▲문화재시설보호봉사 140명, ▲안성맞춤전기충전소지킴이 10명, 총 330명의 어르신들이 참여하고 있다.

 

앞으로도 안성시동부무한돌봄네트워크팀은 관내 어르신들의 활발한 사회참여를 위하여 다양한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