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제2의 대구 사태 막기 위해 신천지 과천본부 강제조사" 투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2의 대구 사태를 막기 위해 신천지 과천본부에 대해 긴급 강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 역학조사 과정에서 신천지 신도 1만명이 집결한 예배가 지난 16일 과천에서 개최된 것을 확인했으며, 이 예배 참석자 중 수도권 거주자 2명(서울 서초구, 경기 안양)이 이미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지사는 "이 과천예배는 대구 집단감염 원인으로 지목된 집회(9,336명 참석)와 유사한 규모의 대형 집체행사로 군사작전에 준하는 방역을 실시하지 않으면 자칫 제2의 대구 신천지 사태가 경기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매우 위중한 상황"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경기도는 신천지 측이 제공하는 자료에만 의존해서는 확실한 방역을 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25일 오전 확진판정을 받은 성남 야탑동 거주의 한 확진자는 대구 집회에 참석했지만 신천지가 밝힌 20명 신도 명단에는 빠져 있었고, 지난 24일 현장확인을 통해 신천지가 밝히지 않은 시설 34곳을 추가로 발견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 지사는 "대규모 감염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없으며, 신천지 측이 명단을 제출할 때까지 더 이상 지체할 시간적 여유도 없다"고 신천지 과천본부에 대한 긴급 강제역학조사의 이유를 밝히며, "신천지 측이 정부에 신도 전체 명단을 제공하기로 한 만큼 경기도의 조사에도 원활하게 협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는 오늘 과천 역학조사는 검찰, 경찰의 협조 하에 진행 중이라고 밝히며, "이번 조치는 오직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지방정부의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니, 신천지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n번방보다 더 사악한 박사방, '박사'의 정체는 25세 조주빈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n번방' 성 착취 사건 중 혐의를 받고 체포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 씨의 실명과 얼굴 등 개인 신상이 공개됐다. 조 씨는 1995년생으로 만 24세다. 그 간 조 씨의 신상은 20대 남성이라는 정도만 알려져왔으나,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오후 내부위원 3명, 외부위원 4명(법조인·대학 교수·정신과 의사·심리학자)으로 구성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주빈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신상공개심의위원회는 "피의자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 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고, 아동·청소년을 포함해 피해자가 무려 70여명에 이르는 등 범죄가 중대할 뿐 아니라 구속영장이 발부되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고 밝혔다. 조 씨의 신상 공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피의자 신상이 공개된 첫 사례다. '박사방'은 미성년자 성 착취 사진 및 영상을 돈을 받고 파는 텔레그램 비밀 채팅방 중 하나다. 조 씨는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경기도농업기술원, 다육식물 세덤·세데베리아 신품종 개발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다육식물 중 인기가 많은 세덤과 세데베리아의 신품종 ‘딥퍼피’와 ‘그린퍼피’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다육식물은 식물체의 줄기나 잎이 수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는 저수조직이 발달해 두꺼운 육질을 이루고 있는 식물로서 식물분류학상 약 1만종 이상 분포하고 있다. 이 중 돌나물과에 속하는 세덤은 소형의 다년생 다육식물로 라틴어 ‘sedeo’에서 유래됐다. 세계적으로 북반구의 열대와 온대지역에 400여종 이상이 분포하며 국내에는 돌나물, 기린초, 꿩의비름 등을 포함한 18여종이 자생하고 있다. 세덤속 식물은 직립형, 로제트형, 늘어지는 형 등이 있으며 원형과 길고 뭉툭한 모양 등의 잎의 형태가 다양하다. 또 재배가 용이해 분화용으로 많이 소비되고 있으며 국내에서 유통되는 다육식물 수 백 여종 중 약 15%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세덤류는 건조하거나 추운환경에서도 잘 견디기 때문에 벽면녹화, 옥상녹화 등 조경용으로도 관심이 증가하는 추세이다. 이에 국내 유일의 다육식물 육종연구 기관인 경기도농업기술원 선인장다육식물연구소에서는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새로운 작목개발 및 소비시장 확대를 위해 2013년도부터 세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