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내 노인복지 위한 ‘2020년 경기도 노인상담사업 활성화 계획’ 시행

URL복사

상담시스템 데이터베이스 고도화, 도내 시·군 전체 노인상담센터 운영,
대상자를 선제적으로 발굴·지원하는 ‘주치상담사’ 역할 등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는 도내 노인복지 증진을 위한 ‘2020년 경기도 노인상담사업 활성화 계획’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경기도 노인상담사업은 도내 거주 노인 및 노인 가족에게 종합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에 따른 지원을 통해 그들의 생활안정과 복리증진에 기여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주요 내용은 시·군 노인상담센터 상담시스템 데이터베이스 고도화, 도내 31개 시·군 전체 노인상담센터 운영, 대상자를 선제적으로 발굴·지원하는 ‘주치상담사’ 역할이다.

올해 시·군노인상담센터 상담시스템 데이터베이스 고도화를 통해 빅데이터를 구축, 분석해 노인 문제에 대한 효과적인 상담과 해결방안 제시로 상담서비스의 질을 높일 예정이다.

 

 



현재 경기도는 경기도노인종합상담센터를 거점으로 해 도내 31개 시·군에 노인복지관 56개소, 하남 영락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 1개소, 구리시노인상담센터 1개소 총 58개소가 운영 중으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31개 시·군 전체 노인상담센터를 운영해 오고 있다.

특히 경기도의 노인상담은 해당 지역 내의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대상자를 선제적으로 발굴·지원하는 형태로 내방객 뿐 아니라 재가, 기관으로 대상자를 찾아가는 상담을 통해 ‘주치상담사’로서의 역할을 기대할 수 있다.

이 밖에 상담인력 양성을 위한 전문상담 분과모임 진행, SNS를 활용한 홍보 및 상담정보 내용 개발, 경기도노인상담 통합대표번호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상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지역별 만 60세이상 노인 및 노인 가족이면 누구나 해당 시·군 소재 노인상담센터로 방문하거나 전화를 통해 상담 받을 수 있으며 월요일 ~ 금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5시 30분까지 공휴일을 제외하고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한편 작년에는 총 58,755명이 상담 서비스를 이용했으며 노인 인식개선 및 노인문제 예방 교육 24,413명, 개인 및 집단상담 20,081명, 심리검사 14,261건 순이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던 배우 강지환, 3심에서 반전 국면 맞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증거들이 나타나며 반전 국면을 맞이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지난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지환 측 법률대리인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 B 씨의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되기는 했으나, 이는 B 씨가 강지환의 집에서 샤워 후 그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옮겨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제출된 강지환의 집 CCTV 영상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술에 취한 강지환을 방으로 옮긴 후 하의는 속옷 차림으로 그의 집을 구경했다. 이어 강지환이 퇴사한 피해자들을 위해 마련한 전별금 봉투를 확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지인들과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등의 메시지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다. 그러나 CCTV와 피해자들의 메시지 내용, 강지환 측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