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연기학원 원장, "감정이 너무 안 나와" 여고생 그루밍 성폭행 의혹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유명 영화인이었던 현직 연기학원 원장이 미성년자 수강생을 1년 동안 지속적으로 그루밍 성폭력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채널A'에 따르면 부산의 한 연기학원 원장인 A씨는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었던 수강생 B씨에게 '표정에서 감정이 안 나온다'며, 따로 불러 집과 모텔 등에서 1년간 그루밍 성폭행을 해왔다고 보도했다.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수강생 B씨는 “배우는 몸을 바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더라, 원래 배우는 그런 것”이라는 정신적 세뇌를 당해 거부할 수 없었다고 호소했다.

 

이 일로 인해 B씨는 당시 정신과 상담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지만, A원장은 “사랑하는 사이였다”며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첫 성폭력은 독립 영화를 찍으면서 벌어졌다. A원장은 B씨의 표정에서 감정이 나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원장실로 불러 몸을 더듬었다. 당시 ‘불감증인가?’라는 말을 했다고 한다.

 

이후 집과 모텔 등에서 일년 동안 성폭행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B씨는 “다짜고짜 집으로 부르더니 서재로 데리고 가 ‘(옷을) 까’라고 말했다”며, “(처음엔) 놀랐는데  그 사람이 ‘여배우로서 감독이든 매니저든 몸을 바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수없이 말해 정신적으로 세뇌된 상태라 성폭행을 거부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A원장은 학원 내에서 신적인 존재였다고 전해졌다. 영화계에서 그의 눈 밖에 났다가는 꿈을 이룰 수 없다는 인식이 팽배했다고 원생들은 전한다. 

 

그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는 수강생은 B씨 뿐만이 아니다. 한 수강생도 원장실로 불려가 “옷을 벗으라”는 명령을 들었다고 폭로했다. 

 

그는 “여기서 옷을 벗어야하냐고 되물으니 원장이 뭐가 부끄럽냐. 서울에서는 이런거 아무 것도 아니다. 연예인들 내 앞에서 옷 다 벗고 티비에서 나온 춤 그대로 춘 적도 있다고 그러더라”라고 설명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원장은 향후 수강생이 연기자가 됐을 때 여러 상황을 대비하기 위한 과정이었다고 주장하며, “(연기자가) 조금이라도 신체 노출을 원치 않는다면 연기하기 곤란하다”라며 “맨날 먹고 있고 체형 관리도 안 된 애들 자극을 주기 위한 이유도 있다”고 말했다.

 

원장은 평소 ‘여성 배우의 성상납이 필요하다’는 식의 언급을 자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주조연급으로 (작품에) 꽂아줄테니 (성관계하자는) 제안이 들어오면 어떻게 할래?’ ‘직업으로 삼으려면 (여자가 성관계 해주는 것은) 흔한 일이야’라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지만, A원장은 당시 발언은 농담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사태에 대해 A원장은 B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