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 흐림동두천 3.0℃
  • 맑음강릉 7.7℃
  • 서울 4.6℃
  • 구름조금대전 4.3℃
  • 흐림대구 2.2℃
  • 구름많음울산 3.2℃
  • 흐림광주 5.6℃
  • 구름많음부산 7.1℃
  • 흐림고창 5.2℃
  • 제주 11.0℃
  • 흐림강화 3.6℃
  • 맑음보은 3.5℃
  • 흐림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7.1℃
  • 구름많음경주시 1.4℃
  • 흐림거제 6.7℃
기상청 제공

일자리·경제

‘판교 제2테크노밸리 조성사업지구’ 토지거래허가구역 해제

성남시 수정구 시흥동 ․ 금토동 일부, 43만 1,948㎡
개발사업지 내 사유지 토지보상 100% 완료, 투기적 요소 완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2020년 1월 19일자로 성남시 수정구 시흥동과 금토동 일원 43만1,948㎡ 부지에 지정된 ‘판교 제2테크노밸리 조성사업지구’를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서 해제했다고 밝혔다.

 

도는 앞서 2015년 1월 해당 지역을 ‘판교 창조경제밸리 육성사업 지구’로 지정하면서, 토지투기가 우려됨에 따라 이 일대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해 관리해 왔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일정 면적 이상 토지를 승인받지 않고 사용하거나 목적 외로 이용한 사람에 대해 2년 이하의 징역이나 계약 체결 당시 개별공시지가에 따른 토지가격의 30%에 해당하는 금액의 벌금에 처해진다.

 

도는 현재 개발사업지 내 사유지 토지보상이 100% 완료돼 투기적 요소가 완화됐다고 판단해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서 해제한다고 설명했다.

 

 

 

 

판교 제2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경기도, 성남시, LH, 경기도시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첨단산업지구로, 판교 제1테크노밸리와 연계해 세계적인 혁신클러스터(밴처캠퍼스, 창업공간 등)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총 8,229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현재 전체 조성 부지 중 절반 이상이 2018년도에 사업준공을 마쳐 입주를 시작했고, 나머지는 2021년 최종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 지가상승 및 투기를 사전 차단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하는 지역에 대해서는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할 계획”이며 “거래동향의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해제가 필요한 지역에 대해서는 과감하게 해제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해제 조치로 도내 토지가격 안정화를 위해 지정 ․ 관리되고 있는 토지거래허가구역 면적은 총 13개 시․군 281.06㎢가 되었다.

 

기자정보



신중년뉴스

더보기

일자리·경제

더보기
경기도, 올해 전통시장 자생력 키울 전문 살림꾼 ‘시장 매니저’ 50명 뽑는다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가 전통시장 지원사업 추진을 도울 전문 인력을 육성, 도내 전통시장 상인조직의 역량을 강화한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의 ‘2020년도 경기 전통시장매니저’ 사업을 추진, 매니저로 참여할 50여명을 모집·선발한다고 28일 밝혔다. ‘경기 전통시장매니저’는 각 전통시장마다 상권 자생력을 키울 전문인력을 운영할 수 있도록 경기도가 관련 교육과 월 급여를 지원해 주는 사업으로 민선7기에서 지난해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최근 급격한 유통환경 변화에 따라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시장경영과 경쟁력 강화가 요구되고 있지만, 전통시장은 자체 재정만으로 관련 전문인력을 고용하기 어려운 현실이다. 특히 민선7기에서는 전통시장매니저를 통해 시장 스스로 당면한 문제를 진단하고 해결하는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조직화’를 추구하겠다는 구상이다. 전통시장매니저는 각 상인회에서 공개모집 채용절차를 통해 선발된다. 선발된 매니저는 해당 상인회에서 회계 관리 등 행정적 업무와 전통시장별 특성과 장·단점을 파악해 경기도 및 정부 지원 사업을 기획·추진한다. 또한 점포별 환경개선과 친절교육 등 상인 역량 강화에도 힘쓰게 된다. 도는 1년간 생활임금에 준하는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