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성년 친딸 성폭행해 성병 옮기고, 딸 임신시켜 낳은 아이 내버린 '인면수심'들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미성년인 친딸을 수차례에 걸쳐 강제추행·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30대 아버지가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5일 친족 관계에 의한 강간 및 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A 씨(32)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A 씨에게는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 제한 및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도 내려졌다.

 

A 씨는 지난 2017년 7월부터 지난 8월 사이에 친딸 B 양(14)을 주거지에서 총 4차례에 걸쳐 강제 추행 또는 강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로 인해 B 양은 정신적·육체적으로 극심한 충격을 받았으며, 성병까지 감염돼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의 친부로서 피해자가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보호하고 양육할 책임이 있음에도 강간하는 등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며 "이 사건으로 피해자가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강력하게 희망하고 있어 죄책에 상응하는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미성년인 친딸을 수차례 성폭행해 임신시킨 뒤, 딸이 낳은 아이를 유기한 40대 '인면수심' 아버지도 있다.

 

지난 3월 25일 강원 원주경찰서는 C 씨(45)를 친족관계에 의한 강간, 아동복지법 위반, 영아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C 씨는 2017년부터 딸 D 양(15)을 수차례 성폭행해 임신까지 시킨 뒤, 지난 2월 딸이 출산하자 태어난지 하루도 안된 갓난아이를 가방에 싸서 한 건물 앞에 유기했다.

 

아이는 울음소리를 들은 이웃 주민에게 발견돼 구조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n번방보다 더 사악한 박사방, '박사'의 정체는 25세 조주빈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n번방' 성 착취 사건 중 혐의를 받고 체포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 씨의 실명과 얼굴 등 개인 신상이 공개됐다. 조 씨는 1995년생으로 만 24세다. 그 간 조 씨의 신상은 20대 남성이라는 정도만 알려져왔으나,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오후 내부위원 3명, 외부위원 4명(법조인·대학 교수·정신과 의사·심리학자)으로 구성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주빈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신상공개심의위원회는 "피의자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 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고, 아동·청소년을 포함해 피해자가 무려 70여명에 이르는 등 범죄가 중대할 뿐 아니라 구속영장이 발부되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고 밝혔다. 조 씨의 신상 공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피의자 신상이 공개된 첫 사례다. '박사방'은 미성년자 성 착취 사진 및 영상을 돈을 받고 파는 텔레그램 비밀 채팅방 중 하나다. 조 씨는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벚꽃 구경하러 오지 마세요”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가 4월의 첫째, 둘째 주말 동안 경기도청사에 대한 일반인들의 차량 출입을 통제하고 불법 노점상과 불법주정차 단속을 강화하는 등 고강도 물리적 거리두기를 추진한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벚꽃 개화시기 물리적 거리두기 추진방안’을 마련, 3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당초 도는 4월초로 계획했던 봄꽃축제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는 4월 3일 밤부터 일요일까지 경기도청사 내부와 외곽주차장, 인근 수원문화원에 대한 전면적인 차량 출입통제를 실시한다. 또 4월 10일까지 도청사 정문 앞 도로에 대한 순찰을 강화해 불법노점상 영업과 불법주정차를 막을 예정이다. 경기도청사 인근 팔달산 주요 산책로는 수원시와 협조해 4월 12일까지 불법노점상과 불법주정차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이밖에도 도 청사 인근 도로에 봄꽃 관람 자제 등 물리적 거리두기 캠페인 동참을 호소하는 현수막과 입간판을 설치했다. 이런 물리적 거리두기 대책과 함께 경기도는 봄꽃축제 취소에 대한 도민들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8일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경기도 유투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봄꽃축제’를 진행한다. 예능 팟캐스트 ‘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