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10.2℃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4.8℃
  • 구름조금울산 -4.4℃
  • 맑음광주 -4.3℃
  • 구름많음부산 -2.6℃
  • 맑음고창 -5.3℃
  • 흐림제주 4.0℃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8.6℃
  • 흐림강진군 -2.2℃
  • 맑음경주시 -4.4℃
  • 구름많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인권기본조례 개정 보류, “일부 세력에 굴복해 수원시 인권 후퇴한 건 잘못”

이종근 의원, 수원시 인권담당관 행감에서 ‘인권기본조례 상정’ 요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의회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수원시가 일부 단체의 반대 의견 때문에 ‘수원시인권기본 조례’ 개정을 보류한 것은 잘못됐다는 질타가 나왔다.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이종근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정자1·2·3동)은 지난 29일 진행된 수원시 인권담당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일부 세력에 굴복해 조례가 상정되지 않는 상황이 된 것”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먼저 이종근 위원장은 박동일 인권담당관에게 ‘수원시 인권기본조례’ 개정을 보류한 이유를 물었다.

 

박 인권담당관은 “수원시 조례·규칙 심의위원회에서 시민들의 의견을 좀 더 수렴할 필요가 있어 보류했다”고 답했다.

 

이 위원장이 “언제까지 보류되나”고 묻자, 박 인권담당관은 “기간은 특정하지 않았다. 일단 숙의과정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최소한 입법 예고를 했다고 하면 어느 정도 심의를 거친 과정”이라며 “몇몇 종교단체의 민원이 들어온다고 해서 전반적 인권에 대한 걸 후퇴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본다”고 질타했다.

 

특히 이 위원장은 “누구나 인간으로서 누려야할 평등권을 얘기하는 것이고, 거기(조례 개정안)엔 성소수자에 대한 부분이 전혀 없는 걸로 안다”면서 “의원들은 핸드폰에 문자 폭탄, 전화 폭탄을 맞으면서도 의연하게 대처했다. 그렇다면 인권담당관도 의연하게 대처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 위원장은 “행감장에서 이런 이야기를 하는 건 수원이 인권조례를 통해 인권도시로 가는 길목에서 걸려 있어 속기록에 남기고 싶어서 하는 것”이라며, “이 부분을 명확히 하여 인권조례를 상정해 주길 바란다“라고 요구했다.
 

 

# 이 기사는 홍재언론인협회 공동 취재로 작성됐습니다. 홍재언론인협회 회원사는 뉴스라이트, 뉴스피크, 일자리뉴스 뉴스잡, 경기중앙신문, 경기eTV뉴스, 뉴스타워, 뉴스인오늘 입니다.

 

 

기자정보



신중년뉴스

더보기

일자리·경제

더보기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전국 '마이스인'들의 축제 열렸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경기도·한국관광공사가 공동 주최하는 ‘2019 경기마이스데이’, ‘대한민국 MICE 대상 및 컨퍼런스’가 5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올해로 9회를 맞는 경기마이스데이와 17회를 맞는 ‘대한민국 MICE 대상 및 컨퍼런스’는 수원컨벤션센터 개관을 기념해 처음으로 동시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했다. 경기지역 마이스 관계자뿐 아니라 한국 마이스업을 대표하는 전국 각계 마이스인 400여 명이 참여해 2019년 마이스 산업을 결산하고 한국 마이스산업의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했다. ‘ICT를 활용한 미팅 테크놀로지 적용 확대 및 그린 마이스 활성화’을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MICE 대상 및 컨퍼런스’는 기조 강연, 마이스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IT기업 전시 등으로 진행됐다. 또 올 한 해 마이스 산업을 빛낸 유공자를 시상했다. 경기마이스대회는 중국·대만·싱가포르 등 8개국 해외 바이어 30여 명과 국내 셀러 간 비즈니스 상담회 등으로 이뤄졌다. 본 대회에 앞서 4일에는 수원시 초청으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해외바이어 환영 만찬이 열렸다. 염태영 시장은 개회식에서 “내년 호텔, 백화점, 아쿠아리움 등 부대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