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중소기업, 해외 박람회에서 153만 달러 수출상담 성과

코코아 등 5개 중소기업, '2019 중국 광저우 추계 수출입상품교역회' 참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가 ‘2019 중국 광저우 추계 수출입상품교역회 3기’에 참가한 중소기업의 수출개척을 지원해 153만 4000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실적을 거뒀다.

관내 5개 우수 중소기업은 10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2019 중국 광저우 추계 수출입상품교역회 3기’에 참가해 ‘수원시관’에서 제품을 알리고 수출 상담을 했다.

코코아 비티랩 소닉더치코리아 페미존 올커니 등 5개 중소기업이 참가했다.

1957년부터 연 2회 열리고 있는 중국 광저우 추계 수출입상품교역회는 중국 최대 규모의 종합소비재 박람회다.

이번 박람회에는 전 세계 200여 개국, 2만 5000여 개 기업이 참가해 생활용품, 식품·농산물 등 제품을 전시했다.

원영덕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한류열풍으로 한국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맞춤형 중소기업 지원 전략으로 관내 우수 중소기업이 중국을 포함한 국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이젠 '대한민국 행복마을관리소'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0년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 확산 대상 사업에 도의 ‘경기 행복마을관리소’가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2020년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은 주민생활 향상에 기여하는 지역의 혁신 우수성과를 발굴해 전국 자치단체로 확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행정안전부는 ‘19년 우수사례 경진대회·제안·평가 등을 통해 발굴된 혁신사례444개 중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를 비롯한 4개 분야 21개를 확산사례로 선정하고 전국 확산을 위한 특교세 30억원과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는 2018년 11월부터 2019년 6월까지 안산, 시흥, 의정부, 군포, 포천시에서 시범사업을 벌였으며, 5월말 현재 경기도 31개 시군 중 27개 시군 40개소에 설치됐다. 나머지 4개 시군도 올 하반기 개소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는 택배보관, 공구대여, 환경개선 등 주민생활불편사항 처리를 위한 곳으로 구도심 지역의 빈집이나 공공시설, 유휴공간 등에 조성하는 일종의 동네관리소다.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과 공공일자리 창출에 효과가 있다. 지역특색에 맞는 사업 발굴과 복지, 문화, 공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