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토)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6.4℃
  • 연무서울 11.1℃
  • 구름많음대전 18.5℃
  • 구름조금대구 19.2℃
  • 맑음울산 19.4℃
  • 구름조금광주 20.0℃
  • 맑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16.8℃
  • 구름조금제주 19.5℃
  • 맑음강화 10.9℃
  • 구름조금보은 17.3℃
  • 구름조금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20.0℃
  • 맑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경기도민 대부분, ‘경기도 마음건강케어사업’ 긍정 평가

잘하고 있다 67%, 신청·추천 의향 84%, 사회문제에 도움될 것 79% 등 대부분 긍정평가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가 정신건강의학과 초기진료비 40만원과 중증정신질환자의 치료 및 입원에 소요되는 ‘본인부담금’ 전액을 지원하는 내용의 ‘경기도 마음건강케어사업’을 ‘전국 최초’로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대부분의 도민들이 사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특히 대부분의 도민들은 중증정신질환자 관리 시스템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등 정신질환 문제에 대한 공공영역의 적극적인 개입에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경기도 마음건강케어사업’ 인식 관련 조사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67%가 마음건강케어사업을 ‘잘하고 있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잘못하고 있다’는 18%에 그쳤다.

이와 함께 ‘마음건강케어사업’에 직접 신청하거나 가족 등 지인을 추천할 의향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84%가 ‘그렇다’고 응답했으며, ‘마음건강케어사업’이 사회문제 감소에 도움을 주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79%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민선 7기가 추진하는 ‘마음건강케어사업’에 대한 도민들의 긍정적인 평가가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특히 응답자 대부분이 ‘중증정신질환자 관리 시스템 도입’과 ‘행정입원제도’등에 찬성하는 등 절대적 다수의 도민이 정신질환 문제에 대한 공공차원의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확인됐다.

먼저, ‘중증정신질환자 관리 시스템’의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93%가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은 6%에 그쳤다.

이와 함께 자·타해의 위험이 있는 중증정신질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행정입원제도’에 대해서는 81%가 ‘적절하다’고 응답했으며, ‘적절지 않다’는 응답은 17%로 조사됐다.

아울러 중증정신질환자에 대한 신속한 ‘입원치료’와 ‘인권보호’ 가운데 어느 것이 더 중요한 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8%가 “신속하게 입원치료를 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응답했으며, “인권보호를 위해 입원절차를 까다롭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응답한 질문은 28%에 그쳤다.

또 현행 ‘정신건강복지법’을 보완할 필요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68%가 “정신질환자 적기 치료를 위해 의심자 신고 등을 확대하는 등 법률개정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환자인권 보호 및 지역사회 적응을 위해 현행체제를 유지해야한다”는 응답은 29%를 차지했다.

이밖에 정신질환 의료기관 방문이 꺼려지는지 여부를 물은 결과, “꺼려지지 않는다”는 응답이 73%, “꺼려진다”는 응답이 25%로 나타났다.

병원방문을 꺼리는 이유로는 주변의 곱지 않은 시선 정신병원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치료이력이 남아서 경제적 부담 정신질환에 걸린 사실을 인정하기 어려워서 등을 꼽았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중증정신질환 조기진단 중요성에 대한 도민들의 이해와 관리시스템 필요성에 대한 높은 요구를 알 수 있었다”며 “마음건강케어사업에 대한 도민들의 기대가 확인된 만큼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추진하고 있는 ‘2019 경기도 마음건강 케어사업’은 도내 거주 1년 이상 된 도민에게 최대 40만원의 ‘정신건강의학과 초기진료비’ 지원 응급입원 및 외래치료가 필요한 중증정신질환자에 대한 ‘본인부담금’ 전액 지원 도내 협력 의료기관 10곳에 정신질환자의 지속적인 치료를 돕기 위한 ‘정신건강전문가’ 배치 등을 통해 도민들의 진료 부담을 줄이고 중증정신질환자의 치료 중단을 예방하는 사업이다.

이번 조사는 ㈜케이스탯리서치가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조사결과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다.

 



경기콩 자급화 도전, 수확 콩 45톤 전량 가공 공급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11월 콩 수확철을 맞아 경기도에서 육성한 강풍, 녹풍 콩 재배단지에서 본격적으로 콩을 수확한다고 15일 밝혔다. 올 초, 농업기술원에서는 콩 주산지인 경기 파주, 안성, 포천에 각각 10ha 규모로 강풍, 녹풍 콩 재배단지 30ha를 조성했다. 강풍, 녹풍콩은 경기도에서 육성한 콩으로 강풍은 습해, 건조해 등 기상재해에 강하고 꼬투리가 달리는 높이가 높아 기계화 적응성이 높으며 녹풍은 녹색을 띠는 유색콩으로 비타민E 성분이 많고 두유 가공적성이 우수한 품종이다. 농기원에서는 직접 생산한 우량종자를 각 재배단지에 공급했으며 해당 농업기술센터와 함께 재배기술을 지도하고 재배단계별 현장기술지원을 통해 안정적으로 콩이 생산되도록 유지했다. 단지에서 생산된 콩은 이미 도내 가공업체 2곳과 지난 6월에 계약재배를 체결했으며 45톤 전량이 납품되어 두부, 두유, 볶음콩 등 다양한 콩 가공품으로 소비자에게 공급될 예정이다. 김현기 기술보급과장은 “올해 콩 생산량은 전년보다 5% 증수되어 약 45톤 정도 수확이 예상된다. 재해에 강하고 품질이 우수한 경기도 육성 품종을 적극 장려하고 가공·유통과 연계해 판로가 확대될 수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