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 추계수출입상품교역회서 1천만달러 수출 상담

용인시 10월15~20일 광저우 박람회에 유망중기 3사 파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용인시는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중국 광저우 수출입교역전시관에서 열린 ‘추계수출입상품교역회에 유망 중소기업 3사를 파견해 1천만달러의 수출 상담 실적을 거뒀다.

매년 봄·가을 두 차례 열리는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는 세계 각국 19만명 이상의 바이어가 찾는 중국 최대 규모의 종합 박람회다.

시는 지난 2012년부터 관내 기업들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이 교역회에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해 시 단체관을 운영해오고 있다.

올해는 가습기용 천연 아로마 에센셜 오일을 생산하는 애드홈, 큐사인 소프트웨어 제작업체 엔디에스솔루션, 새집증후군제거제를 생산하는 하우징닥터가 참가했다.

이들 3사는 바이어들의 큰 관심을 받으며 총 83건 1090만달러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시는 이들 기업이 향후 1년 이내 250만달러 상당의 수출 실적을 거둘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시는 오는 11월에는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하고 홍콩국제미용박람회에서도 시 단체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