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8.8℃
  • 구름조금강릉 14.9℃
  • 연무서울 11.1℃
  • 흐림대전 12.8℃
  • 구름많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2℃
  • 구름많음광주 14.0℃
  • 맑음부산 17.4℃
  • 흐림고창 14.2℃
  • 맑음제주 17.3℃
  • 구름많음강화 10.7℃
  • 구름조금보은 12.3℃
  • 구름많음금산 9.2℃
  • 구름많음강진군 16.3℃
  • 맑음경주시 14.8℃
  • 맑음거제 15.7℃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성현아 사건'이란? '밥은 먹고 다니냐' 성현아 생활고 고백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성현아(45)가 21일 김수미의 초청으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 등장해 근황을 고백했다.

 

김수미는 "성현아와 함께 작품을 해본 적은 없지만 몇 년 전에 쇼킹한 사건이 있었다. 그래서 한 번 만나보고 싶었다"라고 운을 띄우자, 성현아는 그동안의 힘들었던 생활고에 대해 입을 열었다.

 

성현아는 "20년 동안 일해 꽤 많은 액수를 모았다. 한 때는 수입차 타고 다니고 넉넉한 출연료, 집도 있었는데 아이와 둘이 남았을 때 전 재산이 700만 원이었다"라며, "아무 생각이 없어지더라. 머릿 속이 하얗게 됐다. 길바닥에 앉아 울었다"라고 당시의 비참했던 심경을 전했다.

 

이어 "태어나서 한 번도 에어컨 없이 살아본 적이 없었다. 그런데 아이와 함께 잠을 자는데 에어컨도 없고 선풍기도 없이 여름을 보내다가, 위일청 선생님 부인이 선풍기 두 대를 사주셔서 더위를 이겨냈다"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나 뭔지 안다. 그래도 생각보다 잘 견뎌내줘서 고맙다. 난 엉망진창이 돼서 올 줄 알았다"고 말하며 성현아를 안아줬고, 성현아는 결국 김수미 품에서 눈물을 보였다.

 

성현아는 1994년 미스코리아 본선 미 출신으로, 같은 해 KBS 드라마 '사랑의 인사'를 통해 곧바로 연예계 데뷔를 했다.

 

2002년 마약 복용 혐의로 구속됐고, 2003년 누드화보 발표 후 2004년 영화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에 출연해 칸 영화제에 진출, 재기에 성공했으며 2006년 SBS '어느날 갑자기'로 정극 복귀를 이루었다.

 

2010년 여섯 살 연상의 사업가와 재혼하여 아들을 출산했다. 그러나 재혼한 남편의 사업이 순탄치 않아 별거에 들어갔고, 이후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리기 시작했다.

 

2013년 성매매 관련 기소돼 1,2심에서 벌금 200만 원이 선고됐으나, 2016년 대법원 판결에서 무죄를 인정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MBC로부터 출연금지를 받은 바 있다.

 

 

 

 

이 사건은 2013년 12월 성현아가 지인으로 소개 받은 재력가에게 총 5000만 원을 받고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약식 기소된 사건으로, 이후 정식 재판 과정에서도 성현아는 대중들에게 몹쓸 여자로 검찰의 발표가 사실인 것처럼 오해를 받았다.

 

약 3년 만에 파기환송심 끝에 무죄를 판결 받은 성현아는 생활고와 더불어 우울증과 대인기피증까지 생겨 한동안 대중들 앞에는 모습을 드러나지 않았다.

 

오랜 공백을 깨고 21일 '밥은 먹고 다니냐'에 등장한 성현아는 "제가 마지막으로 울어본 게 7년 전이다. 아들이 태어난 뒤로 한 번도 운 적이 없는 것 같다"라며, "절대 울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감정이 메말라가는 것 같다"라고 오열했다.

 

김수미는 "눈물조차 나오지 않는다는 건 더 좋지 않다. 힘들 때는 울어도 된다"라고 다독였다.

 




경기도, ‘지역개발기금’ 융자이자율 전국 최저수준(1.5%) 인하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경기도가 ‘지역개발사업’ 활성화 도모를 위해 현행 1.75%인 지역개발기금 융자이자율을 ‘전국 최저’ 수준인 1.5%까지 낮추기로 했다. 이와 함께 도는 올해 말 종료될 예정이었던 ‘지역개발채권 매입’ 감면 혜택을 오는 2020년 말까지 연장, 5천만 원 미만 신규 자동차를 구입하는 도민에게 부여되는 ‘채권매입의무’를 감면하기로 했다. 도는 지난 7일 ‘조례규칙심의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지역개발기금 설치 조례 시행규칙 일부개정규칙안’을 의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먼저, 도는 지역개발기금 융자이자율을 1.5%까지 인하함으로써 도로, 상하수도, 공원, 문화시설 등 도내 시군이 추진하는 ‘지역개발사업’의 활성화를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채무(빚)는 나쁘다’는 인식 때문에 ‘지역개발기금’ 융자를 꺼리는 현상을 줄이고, ‘착한 채무’ 활성화를 통해 도내 31개 시군이 보다 적극적으로 지역개발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유도함으로써 도민에게 장기적인 혜택을 줄 수 있는 사업이 지연되는 등의 부작용을 막는다는 구상이다. 현재 대부분의 광역자치단체들이 2.0% 이상의 융자이자율을 유지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