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동탄2동, 원예 테라피로 따뜻한 공동체 꾸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 동탄2동이 원예테라피로 따뜻한 공동체를 꾸려나가기 위해 앞으로 한달간 매주 금요일마다 '마음나눔 원예 테라피'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특화사업으로 정서적 지원이 필요한 가구에 촘촘한 사회적 관계망 형성을 돕고 행복한 동탄2동을 만들기 위해 마련된 '마음나눔 원예 테라피'는 18일부터 오는 11월 8일까지 총 4회에 걸쳐 매주 금요일에 진행된다.

 

원예 테라피 시간에는 우울 및 정서적 지원이 필요한 대상자 및 협의체 위원 2명을 포함한 17명이 새강마을 5-2 커뮤니티 센터 입주자 대표 회의실에서 정원꾸미기, 다육이 테라리움 만들기, 리스 센터피스 만들기, 반려식물 식재 등 식물 가꾸기 및 작품 제작을 통한 원예치료를 진행할 계획이다.

 

강해자 동탄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은 “사회적 관계망이 약화된 어르신들이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외부활동 기회를 늘리고 이웃과 소통하는 계기가 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