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6 (일)

  • 흐림동두천 15.8℃
  • 구름조금강릉 12.8℃
  • 구름많음서울 19.0℃
  • 흐림대전 17.8℃
  • 구름조금대구 15.8℃
  • 구름조금울산 15.4℃
  • 흐림광주 19.7℃
  • 맑음부산 16.9℃
  • 흐림고창 19.0℃
  • 맑음제주 20.7℃
  • 흐림강화 17.2℃
  • 흐림보은 15.4℃
  • 구름조금금산 15.7℃
  • 구름조금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3.3℃
  • 구름조금거제 17.7℃
기상청 제공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규모는 줄었지만, 내용은 알찼다"

수원화성문화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위해 대폭 축소 개최
수원화성문화제추진위가 시민 참여 이끌어
시민 기부금, 시민 참여 프로그램 제작·사회공헌퍼레이드에 사용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가 4일간 여정을 마무리하고 6일 막을 내렸다.

 

‘인인화락(人人和樂), 여민동락의 길’을 주제로 3~6일 수원화성 일원에서 열린 올해 수원화성문화제는 ASF(아프리카돼지열병), 태풍 ‘미탁’의 여파로 프로그램이 취소돼 축소 개최됐다.

 

 

 

 

수원화성문화제의 백미라고 할 수 있는 정조대왕능행차 재현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경기도와 수원시·화성시가 추진하는 구간을 전면 취소했고, 3일 저녁 화성행궁 광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개막 공연 ‘품’도 취소됐다.

 

정조대왕능행차 재현과 개막연은 열리지 못했지만 다른 프로그램은 예정대로 진행됐다. 3~6일, 축제가 열린 수원화성 일원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수원화성문화제는 3일 오전 10시 여민각 개막 타종으로 시작됐다.

 

타종을 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정조대왕능행차 재현이 취소되고, 축제가 축소됐지만, 수원화성문화제추진위원회와 시민들께서 정성껏 준비해주신 프로그램은 진행된다”며 “관람객들이 많이 모이는 행사마다 방역에 최선을 다해 안전하게 축제가 마무리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수원화성문화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즐기는 ‘시민 중심 축제’로 진행됐다. 

 

지난해 출범한 수원화성문화제추진위원회는 축제 기획부터 운영까지 전반을 책임지며 시민 참여를 이끄는 역할을 했다.

 

올해도 수원화성문화제 추진위원회가 제안한 사업, 시민 공모로 선정한 프로그램 등 10개가 넘는 시민참여프로그램이 운영됐다.

 

 

 

 

수원화성문화제추진위원회는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범시민참여 기부캠페인’을 전개해 모금된 기부금을 시민 프로그램과 사회공헌 퍼레이드 등에 사용했다.

 

축제 기간 내내 행궁광장, 장안공원, 수원천, 화홍문 일원에서는 ‘조선핫플레이스’, ‘행궁오락관’, 수원화성축성체험, 수원화성 지도 그리기 등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돼 가족 단위 관람객들의 발길을 끌었다.

 

 

 

 

4~5일 저녁에는 화성행궁 봉수당에서 미디어아트 진찬연 ‘한중록 1795’가 열렸다. 혜경궁 홍씨가 쓴 「한중록」을 바탕으로 봉수당에서 열렸던 진찬연을 새로운 방식의 가무악극으로 꾸몄다. 가무악과 어우러지는 화려한 미디아아트(매체 예술)를 선보였다.

 

 

 

 

또 4~5일 저녁 화성행궁 유여택에서 ‘정조실감 토크콘서트’가 진행됐다. 4일에는 역사강사 최태성씨, 5일에는 김준혁 한신대 교수가 정조대왕과 수원화성 축성, 을묘년 원행을 주제로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5일 저녁에는 행궁광장 무대에서 ‘국제자매도시의 밤’ 행사가 열렸다. 수원시 국제자매도시의 전통공연단이 각 나라의 전통문화를 소개하는 다채로운 무대를 꾸몄다.

 

 

 

 

6일에는 화성행궁 신풍루에서 장용영 수위의식이, 장안문에서 장안사거리 행궁광장에 이르는 구간에서는 ‘시민 퍼레이드’가 열렸다. 

 

시민퍼레이드는 시민경연 퍼레이드, 연합풍물단·한복퍼레이드, 사회공헌 퍼레이드, 거리공연 퍼레이드 등으로 진행됐다.

 

 

 

 

수원화성문화제는 6일 연무대 일원에서 열린 무예 브랜드 공연 ‘야조(夜操)’로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기자정보




“서해경제공동특구, 개성공단 모델 넘어 한반도 메가리전 중추 거점으로”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9.19 평양공동선언에서 언급된 ‘서해경제공동특구’를 생산과 소비, 교육과 레저가 연계된 복합도시로 육성하여 한반도 경제권의 중핵을 담당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해경제공동특구’는 개성공단이나 통일(평화)경제특구 등 기존 남북협력 틀을 넘어 장기적 비전과 전략을 지닌 남북경제협력 모델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경기연구원은 이러한 내용을 토대로 <한반도 경제권의 중핵 서해경제공동특구 구상> 보고서를 발간하고 정책적 시사점을 도출했다. 서해 남북한 접경지역은 고려와 조선의 수도인 개경과 한양의 방어를 위한 전략적 요충지이자 세계와 교류하는 관문 등 역사적으로 한반도의 중추지대 역할을 담당해 왔다. 현재는 풍부한 자연·생태를 바탕으로 산업과 인구 성장 잠재력이 높은 한반도의 중심권역이자 한반도 경제권의 중추거점으로 전망된다. 보고서는 서해경제공동특구의 전략적 가치를 고려하여 ▲한반도 경제권의 중핵으로서 한반도*메가리전육성 비전 포함 ▲임가공 중심 개성공단 모델을 넘어 첨단기술이 결합된 산업 육성 ▲남북한 산업생태계와 긴밀하게 결합하여 주민 생활에 기여라는 세 가지 육성방안을 담고 있다. 김포-개풍, 파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