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특집] “경기도 국감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이 더 우선!”

전국공무원노조 경기도청지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집중위해 경기도 국감 취소해야”
국회 행안위·환노위 국정감사 취소 요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급속한 확산으로 국내 돼지 멸종 우려의 목소리까지 나오는 가운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도청지부(지부장 윤석희)가 방역 초동 대응에 집중하기 위해 국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를 취소해 달라고 요구해 주목을 끌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도청지부는 26일 성명을 내고 “국회는 국가적 재난 발생에 공무원들이 집중 할 수 있도록 경기도 실시 예정인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와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를 취소 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전공노 경기도청지부는 “국가적 재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경기도 전역으로 확산 우려돼 경기도가 중점관리지역으로 선포되었고 경기도 공무원들도 초 비상상황에 돌입했다”며, “경기도 전체 공무원이 초등 대응을 하지 못하면 전국으로 확대가 우려되는 심각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 일정이 행안위 10월 18일, 환노위 10월 16일로 잡혀 있어 국정감사 준비와 아프리카 돼지열병 초등 대응기간이 중복돼 있다”면서 국가적 재난이 확산되는 걸 막는 데 집중해야 함을 역설했다.

 

또한 “통상 10월은 공무원들이 다음 연도 예산편성, 행정사무감사 준비, 사업 마무리 등 가장 많은 현안과 업무 처리가 산재한 데 올해는 행안위와 환노위 국감 준비로 돼지열병 비상 상황에 따른 현장 파견까지 하려면 초등 대응에 전력을 집중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국가재난에 공무원노동자가 집중 할 수 있도록 2019 경기도 국정감사 일정을 취소 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공노 경기도청지부는 위와 같은 요구 사항이 담긴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따른 경기도 국정감사 취소 요청’ 공문을 국회 행안위와 환노위에 보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27일 강화군 하점면의 한 농장에서 신고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건에 대해 정밀검사 결과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 국내에서 첫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은 총 9건으로 늘어났고, 강화군에서만 벌써 다섯번 째 확진이다.

 

정부는 내일 정오까지 전국적으로 돼지 이동을 통제한 상태이며, 경기 북부권역에서는 축산 차량의 다른 권역 이동도 막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감염 경로는 여전히 실마리가 풀리지 않고 있는 위기 국면이다.

 

돼지 전염병인 구제역이 50%의 폐사율이라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폐사율이 100%에 이르러, 현재로서는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히 방역하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