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4 (화)

  • 맑음동두천 20.4℃
  • 맑음강릉 19.3℃
  • 맑음서울 21.3℃
  • 맑음대전 20.3℃
  • 맑음대구 20.9℃
  • 구름많음울산 19.1℃
  • 맑음광주 20.6℃
  • 구름많음부산 20.0℃
  • 맑음고창 18.6℃
  • 맑음제주 21.1℃
  • 맑음강화 19.5℃
  • 맑음보은 17.0℃
  • 맑음금산 16.6℃
  • 맑음강진군 19.8℃
  • 구름조금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수원노래방 06년생 소녀들의 피 튀는 집단폭행, 청와대 국민청원 20만명 넘어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지난 23일 노래방에서 코피를 흘리며 얼굴이 피투성이가 된 한 초등학교 6학년 여자아이가 여러 명의 여중생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삽시간에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이 영상은 지난 21일 저녁 수원의 한 노래방에서 비슷한 나이로 보이는 한 여학생이 손바닥으로 피해자의 이마를 세게 치고 머리채를 잡아 땅바닥에 얼굴을 부딪치게 하는 등 여러 명이 함께 폭행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또 폭행 중임에도 불구하고 한 남학생은 아랑곳하지 않고 노래를 부르는 장면도 나온다. 특히 A 양과 그 일행은 피해자 B 양을 폭행할 당시의 영상을 모자이크 없이 SNS에 공개해 2차 피해까지 일으켰다.  

 

이런 내용이 알려지자, 이에 공분한 국민들이 초등학생을 집단 폭행한 중학생 7명에 대한 엄벌 촉구를 요청했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하루 만에 참여 인원수가 20만 명을 넘어섰다.

 

따라서 청와대는 수원 노래방 ‘06년생 집단 폭행’ 청원에 대한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경찰도 즉각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양 등은 지난 21일 오후 6시쯤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인근 모 노래방에서 초등학생 B 양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들은 SNS를 통해 알게 된 피해자 B 양과 메신저로 남자친구 문제로 말다툼을 하다가 B 양을 불러낸 뒤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피해 학생이 말을 기분 나쁘게 해서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23일 가해자인 중학생 7명을 폭행 혐의로 전원 검거하고,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법원의 동행영장을 발부받아 소년분류심사원에 신병을 인계했다고 밝혔다. 소년분류심사원은 비행 청소년을 수용하는 법무부 소속 기관이다. 

 

 

 




경기도주식회사, 경기도 사회적경제기업과 상생협력 온라인 판로 확대 ‘앞장’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주식회사가 국내 굴지의 온라인 쇼핑몰과 함께 사회적경제기업 상생협력을 위한 판로 개척 지원에 나선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23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이베이코리아의 온라인 쇼핑몰인 G마켓과 G9에 사회적경제기업 기획전인 ‘함께해요 장애인표준사업장 상생협력’을 오픈한다. 경기도내 우수 장애인표준사업장인 사회적경제기업의 상품들을 알리기 위해 마련된 이번 기획전에서는 청각장애인들이 제작하는 사회적협동조합 수제화 브랜드 아지오, 자사브랜드 PC와 모니터를 생산하는 1호 사회적기업인 ㈜레드스톤시스템, 취약계층을 위한 건강즙 브랜드 홍익덕원 등 총 6개 장애인표준사업장이 참여한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이번 기획전을 통해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지원뿐만 아니라, 자생력 강화와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사회적경제기업은 협동조합이나 사회적기업, 마을기업처럼 공정무역, 취약계층 고용, 지역사회 지원 등 사회적 가치와 수익을 추구하는 기업이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사회적경제기업과 공동사업 및 판로지원을 추진해왔고, 2019년 5월에 이베이코리아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3자 업무협약을 맺으며 지원에 박차를 가했다. 특히